• "무능한 행정"-"재개발 해제"…수그러들지 않는 대전 장대B구역 논란
    "무능한 행정"-"재개발 해제"…수그러들지 않는 대전 장대B구역 논란
    추진위, 구유지 동의서 철회 유성구 향해 “일관성 없는 행정” 비난
    대책위, “재개발 시 유성 5일장 이전 불가능…구역 지정 해제” 요구
    • 정민지 기자
    • 승인 2019.04.08 20:0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구 장대B구역 재개발 사업지인 유성시장 모습.본사=DB
    대전 유성구 장대B구역 재개발 사업지인 유성시장 모습.본사=DB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대전 유성구 장대B구역 재개발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유성구가 장대B구역 재개발에 필요한 구유지 동의서를 최근 철회하자 찬성 측이 반발하고 나선 것. 찬성 측은 유성구를 향해 “일관성 없는 행정”이라며 맹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반대 측은 “재개발 시 유성 5일장이 사라진다”며 재개발 구역 지정 해제를 요청하고 있어 장대B구역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조합설립 추진위원회(추진위)에 따르면 당초 유성구는 지난 달 20일 추진위에 장대 B구역 구유지 동의서를 내줬다.

    그러자 지난 달 22일 반대 측이 구유지 동의서 철회 농성을 구청장실 앞에서 벌였고 결국 유성구가 구유지 동의서를 철회했다는 것이다.

    8일 유성구청 앞에서 열린 추진위의 유성구 규탄 기자회견.사진=정민지 기자

    때문에 추진위는 8일 유성구청 앞에서 “대전시와 유성구는 법과 원칙에 따라 재개발을 추진하라고 했다”며 “그래놓고 유성5일장이 없어진다는 일부 반대자들의 근거 없는 주장을 핑계로 동의를 철회한 건 무능함의 극치이며 일관성 없는 행정”이라고 했다.

    집회 후 추진위는 “일관성 있는 행정을 해 달라”며 정용래 구청장과의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임은수 추진위원장은 “유성구가 찬성과 반대 측 사이에서 중심을 못 잡으면 분란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며 재개발 동의를 촉구했고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양측 입장을 듣고 충분히 검토하겠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았다.

    지난달 13일 열린 대책위 기자회견 모습. 자료사진=본사DB

    반대 측은 “장대B구역 개발 시 유성 5일장이 오갈 데가 없다”며 유성구를 압박하고 나섰다.

    ‘유성5일장‧유성시장 지키기 시민대책위원회’(대책위)는 최근 보도자료를 내고 “일각에서 대안으로 주장하는 유성5일장과 유성시장의 천변 도시공원 이전은 법적으로 허용되지 않는다”고 했다.

    실제로 “유성 5일장 이전 시 유성천변 도시공원의 관리가 어려운데다 이용객의 불편을 초래할 것”이라는 내용을 담은 유성구 공문을 토대로 이렇게 주장했다.

    대책위는 “유성 5일장의 보존을 위해선 현재 장소에서의 발전 방안을 마련해야한다”며 “대전시민과 100년 간 한 자리에 머물던 유성 5일장에 대해 유성구가 재개발 구역 지정을 해제하고 보존‧육성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푸룬 2019-05-16 19:15:52
    무조건개발만이답이아닙니다

    누렁아빠 2019-04-09 10:21:55
    오일장이 없어지는거는 아니고, 상가 건물과 천변쪽으로 지금보다 두배 더커진다네요.주차장도 500대 주차할수 있게 하구요.오일만 하는것보다 매일할수 있도록 한답니다.성남시장도 재개발해서 상인들 만족도가 매우 좋답니다.장사도 더잘되고 미래 100년을 위해서 멀리보는 발전적 개발이 필요할때 입니다.

    오렌지소풍 2019-04-09 09:31:38
    늘 빠르고 좋은 기사 잘 보구 있습니다
    개발하자니 유성장이 아쉽고
    안하자니 심난하구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