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역 첫 환자 확진일 몰랐던 대전시, 우왕좌왕
    홍역 첫 환자 확진일 몰랐던 대전시, 우왕좌왕
    지난 2일에서 지난 달 28일로 정정…“환자 관리, 주소지 지자체 담당 혼선 빚은 듯”
    공주시 소관 이유로 환자 어느 병원 입원했는지 뒤늦게 알아…확진자 한 명 더 늘어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4.10 17: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본사DB
    자료사진=본사DB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유성구의 한 소아전문병원에서 홍역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 감염병 관리가 허점을 드러내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최초 환자의 홍역 확진 판정일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세심하지 못한 행정으로 이 환자의 대전 병원 입원 사실도 뒤늦게 알은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대전시는 충남 공주시에 주소지를 둔 생후 7개월 여아(최초 환자)의 홍역 확진 판정일을 2일로 공식 발표했다. 

    어머니와 함께 홍역 유행국가인 베트남을 다녀온 이 아이는 귀국 후 발열 증세 등으로 지난달 23~27일 이 소아전문병원에 입원한 바 있다. 

    그러나 대전시는 이 아이의 홍역 확진일을 2일에서 지난 달 28일로 정정했다. 앞선 발표와 5일 차이가 나 혼선을 주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대전시 관계자는 10일 “현 체계상 보건환경연구원에서 확진자 정보를 시스템에 입력, 환자 주소지의 보건소에 통보를 한다. 따라서 이 환자는 공주시가 관리를 한다”며 “이렇다보니 대전시가 홍역 확진 판정일을 정정하는 등 혼선이 있었던 거 같다”고 했다.

    늦장 대처도 눈총을 사고 있다.

    최초 환자에 대한 홍역 확진 판정은 대전보건환경연구원에서 내렸다. 

    곧바로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공주보건소에 ‘이 지역에 사는 아이가 홍역에 걸렸다’는 사실을 통보했다. 

    이 과정에서 대전시는 보건당국에 최초 환자가 어느 병원에 입원했는지 물어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아이의 감염병 관리를 공주시에서 한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대전시는 최초 환자가 대전 병원에 입원했던 사실을 이달 5일 알았다. 

    그 전날 홍역 확진 판정을 받은 또 다른 환자의 역학관계를 조사하면서다. 최초 환자가 홍역 환진 판정을 받은 지 일주일이 넘어선 시점이다. 

    미국 출장에 앞서 이날 시청 기자실에 들린 허태정 시장은 “매일 환자와 접촉자 수를 행정부시장 주재로 점검하겠다”며 “혼란을 끼쳐드린 점 굉장히 죄송하다”고 했다. 

    한편 이 소아전문병원에서 홍역 확진자가 한 명 더 늘어났다. 

    생후 13개월 된 남아로 지난 4일 외래진료 차 해당 병원을 방문했다. 지난 9일부터 충남대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이로써 이 병원에서 홍역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모두 13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해당 병원은 11일부터 21일까지 홍역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휴진에 들어간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전문재인 2019-04-10 18:18:31
    발전소유치에 홍역에 민심이 흉흉한데 이병박이 잘하는 mou로 놀러나 갈려고 하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