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종시 시민사회,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국민청원 운동 돌입
    세종시 시민사회,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국민청원 운동 돌입
    시민대책위 11일 기자회견 열고 행동계획 발표....25일 결의대회 예고
    • 지유석
    • 승인 2019.04.11 12: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시민사회가 11일 자정을 기해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운동에 들어갔다. Ⓒ 지유석
    세종시 시민사회가 11일 자정을 기해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운동에 들어갔다. Ⓒ 지유석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세종시 시민사회가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운동에 들어갔다.

    세종시에서 활동 중인 384개 시민사회단체가 꾸린 '행정수도완성 세종시민대책위원회'(아래 시민대책위)는 11일 오전 세종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월 11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민대책위는 “정부부처의 2/3 이상이 세종시로 이전했음에도 세종과 서울의 정치행정의 이원화로 인해 행정의 비효율성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며 “세종시 행정 비효율성을 극복하고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선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는 국민이 소통하는 국민주권과 국민중심 민주주의라는 시대정신 반영일 뿐만 아니라 국가균형 발전의지를 강력하게 표명하는 현실적인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시민대책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청원을 11일 자정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올렸다. 해당 청원엔 11일 오전 11시 30분 기준 1,285명이 참여했다. 20만 명 이상이 참여한 '청원'에 대해서는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가 답변해야 한다. 

    시민대책위는 20만 달성을 위해 터미널 역 등 주요거점에 청원부스를 운영하는 한편, 현수막 게시, 전단지 배포, 소셜 미디어 등 온·오프를 망라한 홍보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또 오는 25일엔 대통령세종집무실 설치 세종시민 결의대회도 연다. 

    국민청원 시민추진단 김해식 공동대표는 "행정기능이 분산돼 있어서 세종시가 제대로 행정수도로서의 기능을 다 하지 못하고 있다. 행정의 비효율성을 극복하고 골고루 잘 사는 대한민국을 이루기 위해서는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이춘희 세종시장도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 시장은 시민대책위 기자회견에 앞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대통령 한 분 오신다고 업무가 이뤄지지 않는다. 보좌진 등이 와야 하며 이들이 일할 수 있는 사무공간을 확보하는 방향으로 협의하겠다"라면서 "국민청원에 많은 참여가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오정 2019-04-13 19:56:37
    어떻게 참여해야 하나? 방법을 알아야지 동참을 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