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홍역 확진자 두 명 더 발생…총 15명
    대전 홍역 확진자 두 명 더 발생…총 15명
    생후 5개월, 5세 남아 15일 확진 판정…한 명은 백신주 아닌 것으로 판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4.15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본사 DB /굿모닝충청 = 이정민 기자
    자료사진=본사 DB /굿모닝충청 =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 이정민 기자] 대전 소아전문병원 발 홍역 확진자가 두 명 더 추가됐다.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생후 5개월 된 남아와 5살 남자아이가 이날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2일 30세 남성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은 지 나흘만이다.

    이날 홍역 확진 판정을 받은 두 환자 모두 대전에 거주 중이며 유성구 해당 소아전문병원에 들린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시는 정확한 입원‧외래 시점을 확인 중이다. 

    이 중 5세 남자 아이는 당초 지난 12일 홍역 확진판정을 받았으나 최근 예방접종을 받은 이력이 있어 질병관리본부가 확인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 5세 남아는 예방접종에 따른 백신주가 아닌 것으로 판정이 나 홍역 확진자에 추가됐다. 

    이로써 이 병원에서 홍역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모두 15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영유아 11명, 20~30세 3명이고, 대전 12명, 충남 공주 한명, 세종 한명, 경기도 수원 한명이다.

    환자 접촉자 수는 대전 지역 1662명, 세종 76명, 충남 208명이다. 

    대전시는 대학병원 등 7개 병원, 5개 보건소에서 선별진료소를 운영, 홍역 확산을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또 접촉자의 집중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