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월호가 ‘징글징글하다’" vs "그따위 말하는 당신들이 창피하다"
    "세월호가 ‘징글징글하다’" vs "그따위 말하는 당신들이 창피하다"
    - 전우용 "사람들이 진보와 보수로 나뉘는 줄 알았는데, 세월호를 겪고 보니 사람과 짐승으로 나뉘더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4.16 09:0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 정문영 기자]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 15일 페이스북 글)
    “세월호가 지겹다니요. 저는 당신들이 징글징글합니다. 창피한 줄 아십시오.” (16일 가수 이승환 페이스북 글)

    세월호 참사 5년이 지났으나, 세월호 참사에 대한 기억은 여전히 첨예한 대척점을 이루고 있다.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이 전날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엽기적 저주발언을 늘어놓은 것에 대해 가수 이승환 씨는 이렇게 받아쳤다.

    차 전 의원은 논란이 커지자 해당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바로 흔적 없이 지워버렸다. 충분히 논란을 예상해 작심하고 올린 글이었음에도 슬그머니 삭제한 것이다.

    하지만 국민적 공분은 들끓고 있다. “차라리 ‘짐승의 발언’이었다” “참 잔인한 놈”이라는 등 비난댓글이 넘쳐나고 있다.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16일 "사람들이 진보와 보수로 나뉘는 줄 알았는데, 세월호를 겪고 보니 사람과 짐승으로 나뉘더라"라며 "세월호 참사 직후 수많은 사람이 공감했던 말인데, 5년이 지났어도 현상은 바뀌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이어 "한국에서 정치적 대립의 핵심 축은 이념문제가 아니라, 인간성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내년 총선에서 격돌이 예상되는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더불어민주당)과 정진석 의원(자유한국당)이 엇갈린 시각을 보여 눈길을 끈다.

    박 비서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쓰러진 것은 그저 배가 아니라 대한민국이었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겠습니다!”라고 짧게 소회를 밝혔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동병상련을 표한 것이다.

    이에 비해 정 의원은 다른 뉘앙스의 글을 올렸다. 자신의 소견은 뒤로 한 채, 그는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 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적었다. 그리고는 “오늘 아침 받은 메세지다”라고 꼬리말을 달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심한 2019-04-16 13:35:28
    이젠 정말 어지간히 하자는 여론도 많음을 알아야~~

    충남사람 2019-04-16 09:26:19
    백퍼 동감합니다
    좋은 글 감사요
    0416 아침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