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월호 참사 진실 밝혀야"…충청 정치권 SNS '후끈'
    "세월호 참사 진실 밝혀야"…충청 정치권 SNS '후끈'
    박완주·김종민·조승래 "진실 밝히고 처벌해야"…"그만 좀 우려먹으라" 문자 받은 정진석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4.1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충청 정치권은 SNS를 통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자료사진: 이춘희 세종시장 페이스북/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충청 정치권은 SNS를 통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자료사진: 이춘희 세종시장 페이스북/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충청 정치권은 SNS를 통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회의원(천안을)은 “국가는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내야 할 책무를 다하지 못했다”며 “어느덧 5년이 지났지만 깊은 바다 속 세월호의 진실은 아직도 규명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강훈식 국회의원(아산을)은 “모두의 가슴을 찢어놓았던 그날의 아픔이 어제 일처럼 생생하다. 그날 이후로 우리 사회는 얼마나 바뀌었는지 자생해본다”며 “5년 전, 별이 된 304명의 영혼들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우선하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종민 국회의원(논산‧계룡‧금산)은 “국가는 무기력했고, 책임회피에 급급했다. 진실을 원하는 가족들과 국민들을 억압하는 비정상적인 국가권력이었다”며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희생자들에 대한 국가적 예우를 다하는 일에 더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조승래 국회의원(대전유성갑)은 세월호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기자회견을 소개한 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당시 법무부 장관으로, 수사를 지휘했던 광주지검장 등에 대해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한겨레신문에 의해 제기됐다. 유가족에 의해 17명의 책임자로 고발된 수사대상이라는 점을 지적했다”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또 “공소시효가 2년 밖에 남지 않았다. 세월호 참사의 책임자와 수사 과정에서 이를 은폐했던 자들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해서 진실을 밝히고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잊지 않고 있습니다. 어른들에게 주어진 숙제, 아이들이 안전한 세종시, 꼭 만들겠습니다”라고 했고, 김홍장 당진시장은 “세월호 5주년입니다. 잊지 않을게요”라고 올렸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전날 홍성여고 세월호 추모행사에 참석한 뒤 “세월호 유가족이 자리에 오셔서 죄송하고 마음이 무거웠다”며 “온 국민의 아픔인 세월호 참사는 재난 시 국가의 역할, 안전의 중요성을 뼈저리게 느끼도록 했다”고 토로했다.

    이밖에 김기두 태안군의회 의장은 “5년 전 ‘전원구조’라는 뉴스가 아직도 생생하다. 그래서 더 아픔이 크다”며 “304명의 희생자를 낸 세월호는 아직도 진실규명이 이뤄지질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정진석 국회의원(공주‧부여‧청양)은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받은 사실을 공개하며 상당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