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명진 “반성하는 의미로 페북과 방송활동을 접겠다”
    차명진 “반성하는 의미로 페북과 방송활동을 접겠다”
    - "그러나 끝내 '정계은퇴 선언'은 하지 않았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4.16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

    [굿모닝충청 = 정문영 기자]  세월호 유가족을 표적 삼아 엽기적인 저주발언을 퍼부었던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이 뒤늦게 용서를 구하고 나섰다.

    그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깊이 사과드립니다.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 숙여 용서를 빕니다”라고 납작 엎드렸다.

    이어 “제가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인 언어로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했다”며 거듭 사과했다.

    특히 “가족들의 아픈 상처가 저로 인해 도졌다는 생각에 괴롭고 송구스럽다”며 “세월호 희생이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거 같아서 순간적인 격분을 못 참았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저의 부족한 수양 때문”이라며 “깊이 반성하며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리고는 “반성하는 의미에서 페북과 방송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그가 끝내 '정계은퇴 선언'을 하지 않은 것을 두고, 갸우뚱하는 반응을 보내고 있다. 페이스북과 방송활동에서만 사라지겠다는 것일 뿐이어서 그가 밝힌 '깊은 사과'의 진정성에 의문이 제기될 수밖에 없어 보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