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억하겠습니다"… 대전·세종·충남 곳곳에 피어난 노란리본
    "기억하겠습니다"… 대전·세종·충남 곳곳에 피어난 노란리본
    16일 오후 대전 으능정이, 세종호수공원, 천안 신세계백화점 앞 '참사 5주기 기억행동'
    • 남현우 기자
    • 승인 2019.04.16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원성 기자) 대전과 세종, 충남 각지에 모인 시민들이 지난 2014년 4월 16일 차디찬 바다 속에 잠든 단원고 학생들 및 교사들의 넋을 위로했다.
    대전과 세종, 충남 각지에 모인 시민들이 지난 2014년 4월 16일 차디찬 바다 속에 잠든 단원고 학생들 및 교사들의 넋을 위로했다. 굿모닝충청=채원상 기자

    [굿모닝충청 신상두·채원상·남현우 기자] 대전·세종·충남 시·도민들이 지난 2014년 4월 16일 차디찬 바다 속에 잠든 단원고 학생들 및 교사들의 넋을 위로했다.

    16일 오후 대전과 세종, 충남 천안에서는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다양한 추모행사가 열렸다.

    16일 대전 중구 으능정이거리에서 열린 '세월호 노란리본 나눔 화요행동'에서는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이 진행됐다. (사진=남현우 기자)
    16일 대전 중구 으능정이거리에서 열린 '세월호 노란리본 나눔 화요행동'에서는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이 진행됐다. 굿모닝충청=남현우 기자

    대전 중구 으능정이 거리에서 열린 '세월호 노란리본 나눔 화요행동'에서는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이 진행됐다.

    방과 후 친구들과 거리를 걷던 학생들, 아기를 품에 안은 어머니 등 서명운동에 동참한 시민들의 눈에는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의 넋을 위로하듯 슬픔이 담겨 있었다.

    아기를 품에 안은 한 시민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 서명운동에 동참하고 있다.(사진=남현우 기자)
    아기를 품에 안은 한 시민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 서명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굿모닝충청=남현우 기자

    서준수 세월호 참사 대전대책회의 공동대표는 "한 달여 동안 특별수사단 설치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4000여 명의 시민들께서 서명에 동참해주셨다"고 설명했다.

    서 대표는 "지난 5년 동안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단 한 발자국도 진전되지 않았다. 이제는 정말 끝장을 보아야 할 때"라며 "국민들의 요구대로 특별수사단을 설치에 세월호 참사에 대한 전면 재수사를 통해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호수공원 매화공연장에서는 이날 오후 '기억, 그리고 다시 봄'이라는 주제로 세월호 5주기 기억문화제가 열렸다.(사진=신상두 기자)
    세종호수공원 매화공연장에서는 이날 오후 '기억, 그리고 다시 봄'이라는 주제로 세월호 5주기 기억문화제가 열렸다. 굿모닝충청=신상두 기자

    세종호수공원 매화공연장에서는 이날 오후 6시 30분 '기억, 그리고 다시 봄'이라는 주제로 세월호 5주기 기억문화제가 열렸다.

    세종시민단체연대회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서는 한국무용(안효정)을 비롯해 어쿠스틱 보컬 공연(참샘초 6학년 유운일, 도담중 3학년 이혜원, 두루고 3학년 이규민), 보컬 공연(소프라노 박지혜, 보컬 권미애), 팬플룻 연주, 가수 최고은 씨의 무대 등이 이어졌다.

    (사진=채원상 기자) 천안 신부동 신세계 백화점 앞에서 열린 천안기억행동에서는 현장 시민발언과 무대 공연 등이 이어졌다.
    천안 신부동 신세계 백화점 앞에서 열린 천안기억행동에서는 현장 시민발언과 무대 공연 등이 이어졌다. 굿모닝충청=채원상 기자

    충남 천안에서도 마무리 추모행사가 진행됐다.

    31개 단체들로 구성된 '세월호 참사 5주기 천안기억행동'은 이날 신부동 신세계 백화점 앞에서 기억문화제를 열고 추모 묵념과 보컬 및 연주 공연, 현장 발언, 구호 외치기 등을 통해 세월호 희생자들을 위로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