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진석 “제가 생각이 짧았습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정진석 “제가 생각이 짧았습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4.17 09: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전날 무심코 SNS에 올린 글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17일 “어제 제가 페이스북에 올린 짧은 글로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아침에 친구가 제게 보내 준 짧은 글을 무심코 올렸다”며 “제가 생각이 짧았다”고 잘못을 솔직히 인정했다.

    이어 “저는 세월호가 더 이상 정쟁의 대상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뜻을, 우리 정치권에 던지고 싶었다”며 “세월호 유가족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라고 거듭 밝혔다.

    또 “비명에 숨진 단원고 학생들 선생님들, 유가족들의 아픔이 이제는 아물기를 기원하는 마음, 누구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오해가 없었으면 합니다. 문제의 글은 바로 내렸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리고는 “당 윤리위에서 이 일의 전말을 제게 묻겠다고 하니, 그 자리에서 소상하게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충남민 2019-04-17 09:33:07
    국민의 슬픔을 공감 못하는
    정진석 아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