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정성 있는 교섭 원해"vs"노조가 먼저 교섭 중단"
    "진정성 있는 교섭 원해"vs"노조가 먼저 교섭 중단"
    유성 노동자 살리기 충남대책위 충남도청서 기자회견…사태 해결 촉구
    유성기업 "노조 측 선결조건 교섭 통해 논의해야" 반박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9.04.1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 노동자 살리기 충남대책위원회가 18일 오전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유성 노동자 살리기 충남대책위원회가 18일 오전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이종현 기자] 유성기업 사태가 사측과 노조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면서 좀처럼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진정성 있는 교섭을 원한다"라는 노조 측의 요구에, 회사 측이 "노조가 먼저 교섭 중단했다"라고 반박하면서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유성 노동자 살리기 충남대책위원회(이하 위원회)는 18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유성기업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박진용 충남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상임대표와 도성대 금속노조 유성기업 지회장, 정의당 충남도당 장진 위원장, 이선영(정의‧비례) 충남도의원, 민중당 충남도당 김영호 위원장, 충남인권교육활동가모임 부뜰 이진숙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유성기업 사태 해결 마지막 기회라 생각한 국가인권위원회(이하 국가인권위) 권고 112일이 지났다”며 ”하지만 참담함만 남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인권위가 사측에 1노조에 대한 과도한 적대행위를 자제하고 대화‧협상을 권고했지만 사태가 전혀 진전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가인권위는 고용노동부 천안고용노동지청과 충남도에 유성기업 사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중재하고 피해 노동자 지원 방안 마련을 권고했다.

    그러면서 유성기업이 이들의 주장을 보도한 언론사를 제소한 점도 문제 삼았다.

    도 지회장은 “유성기업 관련 언론보도에 대해 기사를 내리라는 공문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12월 28일 국가인권위 권고 후 112일이 지났다. 그러나 지난 1월 30일 이후 교섭이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권고안이 잘못됐다고 제소하는 것보다 노동자와 원만하게 풀어가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국가가 유성기업 사태 해결을 위해 나섰지만 아직도 풀리지 않고 있는 것이 의문”이라며 “진정성 있는 교섭을 위해 각계각층에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 유성기업 관계자는 <굿모닝충청>과 통화에서 “노조 측에서 기자회견과 집회, 인터뷰 등을 통해 사실관계가 맞지 않는 허위주장을 한 것을 멈춰달라고 요청한 공문을 보낸 것은 맞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조 측이 교섭을 위한 선결조건을 제시했다”며 “그러나 선결조건을 수용할 경우 회사가 차별행위나 부당노동행위로 처벌 받을 수 있는 항목이다. 따라서 교섭을 통해 논의하자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또 “하지만 노조는 선결조건이 해결되지 않으면 회사와 교섭은 의미가 없다”며 “노조가 먼저 교섭을 중단했다”고 주장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