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쪽'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 공청회…접점 찾기 난항
'반쪽'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 공청회…접점 찾기 난항
18일 유성새마을금고 열린 공청회에 반대 측 불참
유성5일장 이전 가능성 언급 없어…양 측 입장 평행선
  • 정민지 기자
  • 승인 2019.04.18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대전 유성구 장대동 유성새마을금고에서 열린 ‘장대B구역 5일장을 살리기 위한 공청회’ 모습.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18일 대전 유성구 장대동 유성새마을금고에서 열린 ‘장대B구역 5일장을 살리기 위한 공청회’ 모습.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대전 유성구 장대B구역 재개발 사업을 둘러싼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재개발 사업에 찬성하는 단체가 마련한 공청회에 반대 측이 불참한 것. 

이 자리에선 재개발 시 유성5일장의 이전 가능성에 대한 자세한 논의도 이뤄지지 않은데다 반대 측도 “찬성 측 주장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해 재개발에 대한 갑론을박이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18일 장대동 유성새마을금고에서 열린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조합설립추진위원회’(추진위)의 ‘장대B구역 5일장을 살리기 위한 공청회’는 찬성 측 주관 행사답게 “재개발을 해야한다”는 목소리에 초점이 맞춰졌다. 

쟁점으로 떠오른 유성5일장과 유성시장의 유성천변 이전 가능성에 대한 논의도 이뤄지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유성천변 이전은 찬성 측이 재개발 시 유성5일장과 유성시장의 보존방안으로 내놓은 대안이다. 

이에 반대 측은 유성구 유권 해석을 토대로 “재개발 시 유성 5일장이 사라진다”며 맞불을 놓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자리에서 유성5일장 등의 이전과 재개발 가시화를 가정에 둔 듯 한 발언만 했다.

실제로 이만출 도시계획박사는 “유성 5일장과 유성시장은 유성복합터미널, 구암역과 가까운 교통의 요충지”라며 “유성천은 대전 3대천인 갑천과 유등천, 대전천과 다 연결 돼 사람들이 자전거를 타고 이곳에 올 수 있다”고 했다.

여기에 반대 측 불참을 두고 장외 신경전까지 벌어졌다.

임은수 추진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반대 측이 주장하는 도시재생뉴딜사업으로 유성5일장을 어떻게 활성화 시킬 건지를 이 자리에서 말해줬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면서도 “도시재생사업은 구체적인 미래계획 없이 감성에 호소한 계획”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반대 측은 “공청회에 참석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또 대화 가능성도 일축해 양 측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유성5일장‧유성시장 지키기 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는 기자와 통화에서 “유성구의 유권해석을 봤을 때 유성5일장 이전은 불가능하다. 추진위가 실행 가능성조차도 없는 주장을 펼치고 있는 것”이라며 “실현 가능성 없는 사안을 다룬 공청회에 우리가 참석할 이유가 있는가. 찬성 측과 합의점이 보인다면 대화를 할 테지만 지금은 그럴 가능성조차도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