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한국당, ‘5.18 세월호 망언자들’ 윤리위 징계 ‘솜방망이’ 처분
    자유한국당, ‘5.18 세월호 망언자들’ 윤리위 징계 ‘솜방망이’ 처분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4.19 16: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망언의 주역들로 꼽힌 자유한국당 김진태(경고)-이종명(제명)-김순례 의원(당원권 3개월 정지: 왼쪽부터) (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5.18 망언의 주역들로 꼽힌 자유한국당 김진태(경고)-이종명(제명)-김순례 의원(당원권 3개월 정지: 왼쪽부터)〉 (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충분히 예견됐던 징계결과가 나왔다. 5.18에 이어 세월호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소속 의원들을 대상으로, 19일 자유한국당 윤리위에서 내린 결과는 예상했던 대로 ‘솜방망이 처분’에 불과했다.

    당 중앙윤리위는 이날 열린 회의에서, ‘5·18 망언’ 논란의 장본인인 김순례 최고위원과 김진태 의원에게 각각 ‘당원권 정지 3개월’과 경고조치를 내렸다. 앞서 이종명 의원에 대해서는 당 윤리위에서 제명조치했으나, 의원총회를 열어 최종 결정을 내리지는 않고 있는 상태다.

    5.18민주화운동을 바라보는 한국당 내 인식의 현주소가 어디에 머물러 있는지를 보여주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또한 ‘세월호 망언’으로 일대 소란을 일으킨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절차를 개시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어떤 수준으로 징계를 내릴지 당규에 따른 절차를 밟아서 앞으로 본격적인 심사를 개시하겠다는 입장인 셈이다.

    국민적 공분을 야기한 망언임에도, 이것저것 전후 좌우 경위를 찬찬히 살펴 판단하겠다는 것으로, 역시 5.18 망언의 주역에 버금 가는 수준에서 모종의 조치가 내려지는 게 아니냐는 예측이 지배적이다.

    이에 여야 정당은 일제히 날 선 목소리로 한국당의 조치를 비판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자유망언당으로 당명을 바꾸라”라고 비난했고, 민평당 최경환 의원은 “자유한국당은 5.18망언 의원들을 국회에서 제명하라는 국민적 요구를 무시하고 오히려 망언 의원들에게 면죄부를 주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솜방망이 징계’로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며 "징계를 한 것인지 ‘안마’를 한 것인지 헷갈릴 지경"이라고 놀렸다.

    정의당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부정한 이들을 벌하지 않은 한국당은 역사 비틀기를 오히려 격려한 셈”이라면서, “4.19혁명 59주년, 자유한국당이 망쳤다”고 퍼부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초심 2019-04-19 17:10:44
    교활아, 낯짝 두껍게 징계한다고 해 놓고 안마하고 마냐?

    돌팔매 맞아야 할 김순례와 김진태도 황교안에게는 보약 같은 존재다. 둘은 역사를 부정하는 태극기 부대들의 자양분으로서 그들과 함께 하고 있다. 국민들의 저변에 깔려있는 자신(황교안)에 대한 김학의 관련 건, 세월호 외압 건, 박근혜를 보호한 특수본 활동 건에 대한 국민들의 수사 요구를 태극기 부대를 끌어들여 방패막이 삼아 저항해야 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