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흉기 든 남성 돌아다녀" 대전서 112 오인신고
    "흉기 든 남성 돌아다녀" 대전서 112 오인신고
    경찰 "최근 진주 사건에서 비롯된 오인 신고...흉기 소지 등 불안감 조성행위 목격 시 신고해야"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9.04.2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에서 흉기를 든 남성이 배회한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으나, 단순 해프닝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사진=대전지방경찰청 페이스북/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대전에서 흉기를 든 남성이 배회한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으나, 단순 해프닝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사진=대전지방경찰청 페이스북/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대전에서 흉기를 든 남성이 배회한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으나, 단순 해프닝이었던 것으로 확인돼 시민들이 놀란 가슴을 쓸어 내렸다.

    22일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9일 대전 도안동의 한 초등학교 인근에서 "흉기를 든 남성이 돌아다녀 불안하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특히 이 내용과 관련한 글들이 SNS 등을 통해 확산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기도 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이 신고는 사실이 아닌 단순 오인 신고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해당 남성을 발견했으나, 흉기로 볼 만한 물건을 발견하지 못했다.

    또 경찰은 해당 남성의 진술과 SNS에 게재된 사진 등을 통해 이 남성이 들고 있었던 물건이 나무젓가락임을 확인했다. 

    이어 직접적인 목격자 등 실제 피해가 없음을 확인, 해당 남성을 집으로 돌려보냈다. 

    경찰 관계자는 "온라인에서 확산되고 있는 사진과 글은 최근 진주사건에 대한 불안감으로 인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흉기 소지 등 불안감 조성행위를 목격할 경우 바로 경찰에 신고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