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 질 떨어졌다”… 성토장 된 북대전 악취 저감 설명회 
    “삶의 질 떨어졌다”… 성토장 된 북대전 악취 저감 설명회 
    주민들 22일 북대전여성가족원서 열린 첫 설명회서 고통 호소… 행정 불신 팽배
    • 정민지 기자
    • 승인 2019.04.2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대전 유성구 북부여성가족원에서 열린 '악취와의 전쟁' 주민설명회 모습.  이 자리에는 구본환 대전시의원, 이금선 유성구의원, 노용재 대전시 미세먼지대응과장, 시 맑은물정책과장, 이용주 시 자원순환과 시설관리팀장, 이규삼 시 투자유치과장이 참석했다./굿모닝충청=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대전시가 악취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북대전 지역 주민들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악취 저감을 위해 대전시가 민관협의체를 구성한 것과 관련 “전문가, 시민단체가 빠져 있다”고 비판과 함께 “각종 시설 개선 사업도 신뢰를 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악취 저감을 위한 대전시 행정에 대한 불신이 팽배한 상황이다. 

    실제 대전 유성구 관평동, 용산동 등 북대전 지역 주민들은 대덕산업단지와 금고동 폐기물처리시설 등에서 발생하는 악취로 삶의 질이 떨어지고 있다며 대안 마련 등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22일 유성구 북부여성가족원에서 ‘악취와의 전쟁’ 주민설명회를 열고 ▲악취영향지역 환경개선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운영 ▲각종 시설 개선 사업 등 악취 저감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설명회 참석 주민들은 불만과 비난을 쏟아냈다.

    북대전 지역이 지역구인 구본환(유성구4,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이 “첫 설명회인만큼 차분하게 논의하자”고 달랬음에도 주민들은 격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자신을 ‘북대전 악취해결촉구 주민대책위원회’ 소속이라고 밝힌 한 주민은 “민관협의체 구성에 꼭 들어가야 할 시민단체와 전문가가 빠졌다”고 지적하고, “대전시는 하절기에만 24시간 종합악취상황실을 운영한다고 하는데 지난해 겨울에도 악취가 심했다. 왜 여름에만 운영하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전시는 “민관협의체 구성은 협의 후 말씀드리겠다”고 답하고, 종합악취상황실에 대해선 “부족한 인력을 추가로 확보한 뒤 답변을 드리겠다”고 밝혔으나 주민들의 분노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주민들은 금고동 폐기물처리서설 등 대전시가 약속한 각종 악취 저감 시설에 대해서도 제대로 된 기능을 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무용지물이 될 것이란 우려를 제기했다. 

    한태동 북대전농협조합장은 “지금 같은 시설로는 절대 악취를 잡지 못한다”며 “가면 갈수록 떨어지는 주민 삶을 신경써 달라”고 당부했다. 

    또 ‘구즉동 혐오시설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소속’이라고 밝힌 주민은 “지난 해 3월 대전시가 금고동 음식물 광역자원화시설을 올 연말까지만 운영한다고 약속했다”며 “하지만 2022년까지 이를 가동해보고 운영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대전시 계획은 주민들을 우롱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대전시가 북대전 지역의 악취 검사를 한 결과, 법적 기준치의 3분 1이하로 나왔다고 하는데, 이렇게 냄새가 안 난다고 하면, 전민동 하수종말처리장이 구즉동 인근 금고동으로 올 필요가 없다”고 비꼬면서 “구즉동에 혐오시설이 오면 죽을 각오로 반대할 것”이라고 했다. 

    설명회를 주관한 구 시의원은 “대전시가 북대전 악취 문제에 관심을 갖고 TF팀을 구성하는 등 여러 노력을 하고 있다”며 “주민 고통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독였다.

    대전시는 “현재 북대전 지역 악취저감을 위한 TF팀을 구성, 운영 중이다. 앞으로 민관 합동 악취순찰반을 확대해 악취 감시를 강화하겠다”며 “또 찾아가는 전문가 악취 설명회를 열어 주민들의 불편을 조금이나마 해소해드리겠다”고 약속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