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성칠 대전시의원 해외 출장 구설… “제대로 된 결과 내놓아라”
    조성칠 대전시의원 해외 출장 구설… “제대로 된 결과 내놓아라”
    의회사무처 직원 2명과 24일부터 8박 10일 미국행… “외유성, 예산낭비” 지적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9.04.23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칠 대전시의원이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단독 해외 출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굿모닝충청=황해동 기자
    조성칠 대전시의원이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단독 해외 출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굿모닝충청=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조성칠 대전시의원의 단독 미국 출장이 구설에 휘말리고 있다.

    선진 공연예술 시스템을 벤치마킹해 대전에 접목하겠다는 요량이지만, ‘외유성’ 출장, 예산 낭비 등의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

    또 출장 전부터 각종 잡음이 발생하는 만큼 제대로 된 출장 결과를 내놓아야 구설을 불식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조성칠(중구1,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의원은 22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의회사무처 직원 2명과 함께 이달 24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8박 10일 일정으로 미국 출장에 나선다고 밝혔다.

    LA와 라스베이거스, 뉴욕 등을 방문해 세계 최고의 공연장 운영시스템, 공연기획, 홍보방안을 살펴보고 문화예술 분야 시스템 점검과 교육 프로그램 벤치마킹 등을 통해 지역예술 활성화 방안을 강구하겠다는 취지다.

    이를 위해 조 시의원은 LA에서 유니버설스튜디오를 견학하고, 라스베이거스에서는 서커스 공연 및 프리몬트 전구쇼를 관람한다. 또 뉴욕을 방문해 카네기홀·브로드웨이 공연을 보고 센트럴파크·현대미술관(MoMA)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조 시의원과 동행하는 의회 사무처장과 전문위원 등 총 3명이 이러한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소요되는 비용은 항공료(비즈니스석 1석)를 포함, 1800만원이 넘는다.

    당장 “관광지와 공연관람이 주를 이룬다”는 평과 “예산낭비다”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더불어 “출장 취지에 맞게 일정을 소화하고, 제대로 된 출장 결과를 내놓아야 외유성과 예산낭비라는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조 시의원과 동행 직원들은 “대전 방문의 해 대비 관광·문화예술 분야 시스템을 배우고 공연장 운영시스템, 공연기획, 홍보방안 등을 벤치마킹해 의정활동에 접목하고 이를 통해 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정책방향을 제시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예산낭비, 외유성 지적에 대해서는 “공무국외출장 규정에 따른 계획이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