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야, 패스트트랙 합의 놓고 ‘추진’ vs ‘저지’ 줄다리기
    여야, 패스트트랙 합의 놓고 ‘추진’ vs ‘저지’ 줄다리기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4.23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이 23일 일제히 의원총회를 열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인절차에 들어가는 반면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전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한 긴급 의원총회를 연다. 이른바 '패스트트랙 줄다리기'다.

    하지만 바른미래당의 경우 안건에 반대하는 의견이 적지 않아 추인여부가 불투명하고, 설령 추인이 된다 해도 추후 국회 본회의 처리과정에서 선거제 개편으로 상실될 가능성이 큰 지역구 의원들의 보이콧 가능성이 적지 않아 최종 통과여부는 미지수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 “만약 선거제와 공수처를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순간 20대 국회는 없다”라고 강력 경고했다. 앞서 그는 “사상 초유의 헌법 쿠데타”라며 “의원직 총사퇴도 불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23일 “’의원직 총사퇴 불사’라는 자한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기대를 품은 사람이 많았다”며 ”수십 년을 겪어놓고도 저들의 말에 기대를 품는 사람이 아직 많은 게 우리 사회의 핵심 문제”라고 말했다.

    그리고는 “'주어'도 없애는 사람의 말에 기대를 품는 건, '정신'이 없기 때문”이라고 비꼬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