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른미래당, 패스트트랙 합의안 재적 과반수 ‘추인’
    바른미래당, 패스트트랙 합의안 재적 과반수 ‘추인’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4.23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이 23일 의원총회를 열어 격론 끝에 전날 여야 4당이 합의한 패스트트랙 안건을 과반수 득표로 추인시켰다. (JTBC 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바른미래당이 23일 의원총회를 열어 격론 끝에 전날 여야 4당이 합의한 패스트트랙 안건을 과반수 득표로 추인시켰다.〉 (JTBC 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격론을 거듭한 끝에 결국 바른미래당이 23일, 전날 여야 4당이 의견을 모은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추인했다.

    총 의석수 29석 중 찬성 12명, 반대 11명으로 표결, 가까스로 과반을 넘어 통과시켰다.

    이로써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을 비롯 민평당과 정의당 등 여야 4당이 모두 합의안을 추인함에 따라, 합의안은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로 각각 넘어갔다.

    선거제 개편안은 정개특위에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 등은 사개특위에서 다시 한번 논의를 거쳐 25일까지 패스트트랙에 얹힐지를 표결로 결정하게 된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4시간 동안 의원총회를 열어, 격론을 거듭한 끝에 합의안을 추인했다. 표결한 결과 12대 11로 찬성표가 많아 합의안이 추인된 가운데, 최근 손학규 대표에 대한 막말로 당원권이 정지된 이언주 의원의 표결 불참으로 가까스로 의결 과반수를 충족시키는 일이 벌어졌다.

    당초 당론은 3분의 2의 의결로 정하게 돼 있었지만, 추인 정족수를 과반수로 강행한 것은 패스트트랙 처리를 위한 의도적 강행조치가 아니었느냐는 불만이 당내에서 제기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