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천 대전시의장 “대전·충남 지역인재 의무 채용 박탈감”
    김종천 대전시의장 “대전·충남 지역인재 의무 채용 박탈감”
    25일 대전 오페라웨딩서 열린 전국시·도의장協서 현안 공동대처 건의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9.04.2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전시의회 제공/굿모닝충청=황해동 기자
    사진=대전시의회 제공/굿모닝충청=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과 충남은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지역인재 의무 채용에서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이 25일 오후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컨벤션홀에서 열린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임시회에서 지역현안 문제 공동 대처를 건의했다.

    김 의장은 이날 ‘공공기관 이전 대상지역의 합리적 조정 촉구’, ‘방사성폐기물 저장지역에 지역자원시설세 부과’, ‘지방세법 개정 촉구’ 건의안을 제출했다.

    그는 “국가 균형발전과 수도권 과밀화 해소 차원에서 세종시와 10개 혁신도시에 153개 공공기관이 이전 완료됐지만, 대전과 충남은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지역인재 의무 채용에서 상대적 박탈감을 받고 있다”며 공공기관 이전 대상의 합리적 조정을 촉구했다.

    또 “대전 원자력 관련 시설에 다량의 방사성폐기물이 저장돼 있어 안전관리 비용 등 많은 예산이 투입되고, 시민들이 불안해하는데도 중앙정부 지원금은 받지 못하고 있다”며 “방폐물 저장 지역인 경북·전남·부산·울산 등과 연대해 지역자원시설세 부과 등 지방세법 개정의 조속한 처리와 범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는 전국 17개 시·도의회 의장과 관계 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모두 9건의 안건이 상정 처리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