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섭 공주시정 핵심 키워드 '소통과 상생'
    김정섭 공주시정 핵심 키워드 '소통과 상생'
    매주 수요일, 벌써 29번째 정례 브리핑 시행…세종·유성·부여 등과 공조 강화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4.28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섭 시장이 이끌고 있는 민선7기 공주시정의 핵심 키워드는 소통과 상생으로 분석되고 있다. (자료사진: 정례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는 김정섭 공주시장/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김정섭 시장이 이끌고 있는 민선7기 공주시정의 핵심 키워드는 소통과 상생으로 분석되고 있다. (자료사진: 정례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는 김정섭 공주시장/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공주=김갑수 기자] 김정섭 시장이 이끌고 있는 민선7기 공주시정의 핵심 키워드는 소통과 상생으로 분석되고 있다.

    정례 브리핑을 통해 주요 현안을 전달함으로써 시민과 소통하고 있고, 인접 지자체와 협약을 체결하는 등 공조를 강화하고 나선 것.

    후보 시절 시청 내 ‘개방형 브리핑실’ 설치를 공약한 김 시장은 취임 직후 이를 이행, 매주 수요일 오전 정례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특별한 사정이 있지 않은 이상 김 시장이 직접 나서고 있으며, 세부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담당 국‧과장이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5월 첫째 주면 벌써 30차 정례 브리핑을 앞두고 있다.

    출입기자들 사이에서는 “브리핑 주제가 너무 많다”거나 “보도자료로 처리해도 될 사안”이라는 볼멘소리도 나오고 있지만, 김 시장은 그때마다 “시민의 알권리 충족을 위한 것”이라며 지속 추진 의지를 밝히고 있다.

    김정섭 시장은 취임 직후인 지난해 8월 이춘희 세종시장과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자료사진: 이춘희 시장 페이스북)
    김정섭 시장은 취임 직후인 지난해 8월 이춘희 세종시장과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자료사진: 이춘희 시장 페이스북)

    그날의 주제 외에도 각종 현안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최대한 진솔하게 답하고 있어 호응이 적지 않다.

    지난 24일 29차 정례 브리핑에서는 공주보 논란과 관련 “공주시민을 속이거나 정치적 목적으로 위해 이용해선 안 된다”며 일부 야당 정치인을 향해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다문화정책과 교육정책을 주제로 한 ‘신바람 정책 톡톡’(토론회)도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인접 지자체와의 상생 노력도 독보적이라 할 만 하다.

    김 시장은 취임 직후인 지난해 8월 이춘희 세종시장과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주요 관광시설에 대한 관람료 면제 등 4개 분야 20개 과제를 적극 추진 중이다.

    이 시장이 공주시의 숙원 사업인 국립충청국악원 유치에 힘을 실어주는 발언을 하는가 하면, 김 시장은 이에 대한 화답으로 세종시가 추진 중인 대통령 세종집무실 유치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참키로 하는 등 양 지자체 간 뚜렷한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세종시 출범으로 인해 박탈감이 컸던 공주시가 상생협력을 통해 새로운 활로를 찾아가고 있는 셈이다.

    백제의 왕도인 부여군(군수 박정현)과 22일 스마트도시 관련 합동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인접 지자체와의 공조 강화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현 군수와 김정섭 시장)
    백제의 왕도인 부여군(군수 박정현)과 22일 스마트도시 관련 합동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인접 지자체와의 공조 강화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현 군수와 김정섭 시장)

    이밖에 공주시는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와 이달 초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고, 백제의 왕도인 부여군(군수 박정현)과 22일 스마트도시 관련 합동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인접 지자체와의 공조 강화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부여군과는 백제문화제 격년제 도입 문제를 놓고 갈등을 보여 왔는데, 이번 행사를 통해 ‘공동운명체’임을 재확인하는 등 새로운 해법 모색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공주지역 인사들 사이에서는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부대변인을 지낸 것이 김 시장의 소통 노력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며 “공주가 가진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라도 인접 지자체와의 상생 노력이 필수적이라는 사실을 김 시장 스스로도 잘 알고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