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진형 “송현정 기자 ‘논란’... KBS엔 왜 손석희가 없나?”
    주진형 “송현정 기자 ‘논란’... KBS엔 왜 손석희가 없나?”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5.10 15: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맞아 9일 '대통령에게 묻는다' 대담을 진행한 KBS  송현정 기자(왼쪽). 높은 신뢰도의 뉴스 진행자 JTBC 손석희 앵커. (사진=KBS, JTBC 방송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맞아 9일 '대통령에게 묻는다' 대담을 진행한 KBS 송현정 기자(왼쪽). 신뢰도 높은 저널리스트로 평가 받는 JTBC 손석희 앵커.〉 (사진=KBS, JTBC 방송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전날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맞아 진행된 '대통령에게 묻는다' 대담 진행자에 대한 비판이 들끓고 있다. 인터뷰어로서의 태도에서부터 표정과 내용 등 모든 면에서 대단히 부적절했다는 혹평이 잇따르고 있는 것이다.

    이에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대표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른 각도의 소견을 펼쳐 주목된다. 진행자인 기자의 잘못이 아니라, 그에게 인터뷰를 맡긴 경영진 잘못이라는 지적이다.

    그는 이날 “장시간에 걸친 생방송 인터뷰를 한 번도 해보지 않은 기자에게 대통령과 일대일 대담을 맡기는 의사 결정 구조가 나로선 참으로 이해하기 힘들다”며 “요즘 방송국 사람들은 아직도 플랫폼을 독점하던 시대에 머물러 있으면서 그 방식을 여전히 고집, 정신이 멍한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생방송 인터뷰는 원래 기자가 전문가가 아니다”라며 “차라리 한국에서 그런 인터뷰 방송 경험이 많은 사람은 아나운서”라고 덧붙였다.

    “그들은 젊을 때부터 많은 인터뷰 방송을 한다. 대부분은 작가가 준비한 각본에 따라 진행하지만 많이 하다 보면, 연륜이 쌓여 각본에만 얽매이지 않고 임기응변을 발휘해 인터뷰를 끌고 나간다. 그걸 제일 잘했던 아나운서가 손석희 씨이고 그는 백분토론, 시선집중을 거쳐 지금은 한국인이 제일 신뢰하는 TV 저녁 뉴스 프로그램을 맡고 있다.”

    그는 “KBS는 한국에서 가장 많은 자원과 인력을 보유한 방송사”라며 “그러나 그들은 손석희 만한 사람 하나를 길러내 본 적이 없다. 반성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와우 2019-05-10 21:49:54
    kbs에서 거르고 거른게 저 모양이라는건데 저딴게 kbs에선 그나마 나은 수준이라는거지? 애효~ 최근 수년간 키맨들은 다 빠져나간 모양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