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준석 “나경원 발언수위 높아지길 바라는/돕는 누군가가 있다”
    이준석 “나경원 발언수위 높아지길 바라는/돕는 누군가가 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5.11 23: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 수위가 갈수록 극우화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은 11일 고개를 갸우뚱하며 색다른 시각을 내놓았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원래 본인이 평소에 잘 모르거나 안 쓰던 용어들을 쓰는 것 자체가 누군가의 조언을 받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상황이라고 본다”며 “나 원내대표의 발언 수위가 높아지기를 바라는/돕는 누군가가 있다는 의미”라고 진단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수석 대변인'을 발언할 때, 그걸 ‘수석 부대표’라고 한번 잘못 읽고 정정하는 것을 보고 본인이 쓴 글이 아닌가 의심했다”며 “그런데 ‘달창’이라는 표현이 나온 것을 보고 또 한번 갸웃했다”고 고개를 저었다.

    요컨대, 이 최고위원의 분석은, 나 원내대표의 이미지를 평범한 보수성향에서 극우화로 치닫게 함으로써, 종전과는 달라진 ‘극우 정치인 나경원’으로 새롭게 이미지 포지셔닝 하려는 정략적인 차원의 접근이라는 해석인 셈이다.

    그리고는 “과거에 이회창 총재도 ‘빠순이’라는 단어의 정확한 용법이나 중의적 의미를 모르고 쓰셨던 것처럼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전시민 2019-05-12 06:26:31
    인기얻고자 몸부림치는듯한 느낌..요즘
    고급스런 이미지가 아닌 싸구려 정치하는 느낌이든다.주변이 얼마나중요한지 알게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