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파트 단지 내 신축 논란 대전 가양지구대, 대체부지 '둥지'
    아파트 단지 내 신축 논란 대전 가양지구대, 대체부지 '둥지'
    새롭게 찾은 대체 부지, 지난달 기재부 승인 마쳐
    동구, 당초 신축 부지 재매입… 활용 계획 '고심'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9.05.12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양지구대 전경(사진=회사DB/굿모닝 충청=최수지 기자)
    現가양지구대 전경(사진=회사DB/굿모닝 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아파트 단지 내 경찰 지구대 신축으로 논란을 빚었던 가양지구대가 새로운 보금자리에 둥지를 튼다.

    또 동구는 당초 주민 반발로 무산된 지구대 신축·이전 부지를 다시 매입, 활용계획에 고심하고 있다.

    12일 대전지방경찰청과 동구청에 따르면 경찰은 당초 가양지구대 이전을 위해 매입한 부지를 동구에 매각하고, 새로운 대체부지를 선정해 지난달 기획재정부 승인을 끝마쳤다. 

    지난해 가양지구대는 아파트 단지 내 신축·이전 계획으로 몸살을 앓았다.

    경찰이 동구 소유의 가양동 석촌주공아파트와 LH아침마을아파트 사이의 부지(980㎡)를 15억 원 상당에 매입해 가양지구대 이전을 추진했으나, 주민 반발에 부딪혀서다.

    지난해 10월 석촌마을아파트 주변 거리에 부착된 가양지구대 신축·이전에 반대하는 현수막(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당시 지구대 신축 소식을 접한 입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소음과 교통혼잡은 물론이고 어린 아이들과 범죄자와의 접촉이 우려된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이 같은 가양지구대 이전 갈등은 지난해 12월 동구가 논란을 빚었던 부지를 다시 사들이면서 일단락됐다.

    이에 경찰은 새로운 부지 물색에 나서 기존의 가양지구대(대전시 동구 가양동 86-11) 맞은편에 대체 부지(가양동 171-4)를 마련하고, 올 7월 첫 삽을 뜨기 위한 건축 설계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토지매입비 등을 포함해 총 22억 9000만 원 상당의 예산을 들여 가양지구대를 신축·이전한다는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부지의 경우 기존의 가양지구대 맞은 편에 위치해 있고, 인근에 주거 밀집지역도 아니어서 '민원의 소지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노후화된 가양지구대가 신축·이전되면 보다 효율적으로 치안 활동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가양지구대 이전 계획이 무산된 부지를 다시 사들인 동구도 활용계획에 대해 고심하고 있다.

    당초 주민 반발이 거셌기에 도서관 설립 등의 주민 의견을 토대로 부지를 재활용한단 방침이다. 

    동구 관계자는 “입주민분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주민들을 위한 시설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며 “사회기반시설(SOC) 공모 등 부지 활용을 위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있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