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유성온천문화축제 “내년 또 만나요”
    대전 유성온천문화축제 “내년 또 만나요”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5.12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온천축제 모습. 사진=유성구 제공 / 굿모닝충청 = 이정민 기자
    대전 유성온천축제 모습. 사진=유성구 제공 / 굿모닝충청 =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온천로 일원에서 개막한 올 유성온천문화축제가 12일 막을 내렸다. 

    ‘온천愛 빠지고, 유성愛 반하다!’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 축제에선 지난 10일부터 100개의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다. 

    첫날 10일 계룡스파텔 광장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케이윌, 노브레인, 에이프릴 등 인기가수의 축하공연 펼쳐졌다. 화려한 불꽃놀이가 갑천변을 수놓았다. 

    11일에는 축제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온천수 건강물총대첩이 온천로에서 펼쳐졌다.

    또 6개 동 주민들과 대전방문의 해 시민서포터즈단, 관내 대학교 학생 등 1500여 명이 참가해 천년온천 도시 유성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다양하게 표현한 ‘다함께 온천 거리퍼레이드’도 펼쳐졌다.

    이날 오후 6시에는 220만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 ‘창현의 거리노래방’이 축제장을 찾아 유성의 숨은 노래 실력자들이 경연을 펼쳤다. 이 모습은 유튜브(YouTube)로도 실시간 송출됐다. 

    토요일과 일요일 저녁에는 계룡스파텔 광장에서 인기그룹 쿨의 김성수와 DJ DOC의 이하늘의 디제잉으로 ‘온천수샤워 DJ파티’가 열렸다. 

    두드림 공연장과 온천로 일원에서는 온천수의 분출을 기원하는 온천수신제, 착정놀이와 사라질 뻔한 유성고장의 소리를 복원한 유성농요가 진행됐다. 

    이외에도 야외 족욕장에서는 눈꽃처럼 흩날리는 아름다운 이팝꽃 아래 온천 족욕체험이, 갑천변에서는 온천수 테마파크, 코끼리 열차 등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열렸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유성온천지구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는 만큼, 내년에는 더 신나고 즐거운 명품 온천축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