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산 5개사 돌아가면서 사고…양심에 못 맡겨"
    "대산 5개사 돌아가면서 사고…양심에 못 맡겨"
    안효돈 서산시의원 5분 발언 통해 대책 촉구…"대형 화학사고의 전조증상" 우려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5.13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대산공단)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각종 사고가 대형 화학사고의 전조증상일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지난 4월 26일 한화토탈에서 발생한 폭발사고 현장. 서산소방서 홈페이지/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대산공단)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각종 사고가 대형 화학사고의 전조증상일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지난 4월 26일 한화토탈에서 발생한 폭발사고 현장. 서산소방서 홈페이지/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서산=김갑수 기자] 충남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대산공단)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각종 사고가 대형 화학사고의 전조증상일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특히 사고에 대한 기업의 대응 및 시각에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서산시의회 안효돈 의원은 13일 오전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제242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이에 대한 시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고 나섰다.

    안 의원에 따르면 대산공단은 축구장 2300개의 면적으로, 연매출 5조 원과 함께, 국세 및 영업이익을 5조 원씩 창출하고 있다.

    안 의원은 “그야말로 황금알을 낳고 있다”며 “단 한 순간도 쉬지 않고 역동적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그러나 “최근 들어 대산공단이 매우 불안하다. 악취와 불꽃, 때론 폭발음으로 연이어 경고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며 “2017년 심한 악취가 발생하기 시작했을 때 모두가 ‘나는 아니다’라고 발뺌했고, 환경부까지 나섰지만 원인도 제대로 규명하지 못했다. 항간에선 큰 사고의 징후라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아니나 다를까 ▲2018년 1월 롯데케미칼 1급 발암물질 벤젠 누출 ▲2월 한화토탈 거대 화염 발생 ▲5월 LG화학 폭발음과 검댕이 누출 ▲8월 현대오일뱅크 유해 유증기 누출 ▲11월 KCC 화재 등 “대산공단 메이저 5사가 단 10개월 만에 돌아가면서 사고를 냈다”는 게 안 의원의 설명이다.

    서산시의회 안효돈 의원은 13일 오전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제242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대산공단 사고에 대한 시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고 나섰다. (서산시의회 제공)
    서산시의회 안효돈 의원은 13일 오전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제242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대산공단 사고에 대한 시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고 나섰다. (서산시의회 제공)

    안 의원은 특히 “더 큰 문제는 사고를 바라보는 기업의 시각에 있었다. 롯데케미칼은 사고를 인정하고 전 공정에 대한 안전점검과 시설 개선을 실시했다. 현재까지 사고 소식은 없다”며 한화토탈과 LG화학, 현대오일뱅크 등 사고가 이어지고 있는 나머지 기업들의 대응을 질타했다.

    계속해서 안 의원은 “더 중요한 사실은 이러한 잦은 사고가 대형 화학사고의 전조증상일 수 있다는 것이다. 대산공단의 환경안전 대책, 더 미룰 수 없다. 더 이상 기업의 양심에 맡길 수 없다”며 ▲대산공단 전체 산업설비에 대한 정밀안전진단 실시 및 상시 감시체계 구축 ▲대산공단, 대기보전특별대책지역 지정 등을 맹정호 시장에게 촉구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화학물질의 경우 인·허가나 지도점검 모두 국가의 사무”라며 “환경부와 소방방재청 등 5개 정부부처가 참여하고 있는 ‘대산화학재난합동방제센터’가 해당 업무를 맡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시는 화학사고 발생 시 정보를 제공받아 주민을 대피시키고, 수습 뒤에는 폐기물을 처리하는 정도의 권한만 가지고 있다”며 안 의원의 요구에 대해 난색을 표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