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월호 덮은 주범”…대전 방문 황교안, 시민단체 반발 ‘진땀’
    “세월호 덮은 주범”…대전 방문 황교안, 시민단체 반발 ‘진땀’
    14일 민생투어 위해 대흥동 한 카페서 대학생 토크콘서트, 돌연 비공개 등 눈총
    시민단체 자유한국당 규탄 기자회견문 전달하려 황 대표 차량 막는 등 소동
    • 정민지 기자
    • 승인 2019.05.14 19:5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대전 중구 대흥동 한 카페에서 열린 충청권 대학생 토크콘서트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대전 중구 대흥동 한 카페에서 열린 충청권 대학생 토크콘서트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민생투어를 위해 대전을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곤욕을 치렀다. 

    대학생 토크콘서트는 제한적으로 이뤄져 눈총을 사기도 했으며 이를 마치고 떠나는 황 대표의 차를 시민단체가 막아서 한 때 소동이 벌어졌다. 

    황 대표는 14일 전국 민생투어 일정으로 중구 대흥동의 한 카페에서 충청권 대학생들과 토크콘서트를 가졌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당초 예고와는 달리 토크콘서트를 돌연 비공개로 전환, 눈총을 사기도 했다. “민심을 듣겠다는 민생투어 취지와는 다르다”는 비판이 나온 것이다. 

    충남대 정치외교학과 소속 이지수 씨는 황 대표 도착 전 시민단체 주관 하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황 대표가 대학생과 대화를 나눈다는 자리가 있다고 해 참여를 했는데 준비된 명단에 제 이름이 없다고 해 출입을 거부당했다”며 “이 자리에 참석한 대학생들은 대전을 대표하는 대학생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어리둥절한 것은 취재진도 마찬가지. 

    실제로 언론에 공개된 것은 “허심탄회하게 여러분들의 생각과 바람을 듣고 싶다. 젊다고 다 헤쳐 나갈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길이 있다”는 황 대표의 짧은 모두발언뿐이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관계자는 “원래 비공개 예정이었지만 언론스케치를 바라는 분이 많아 공개로 전환했던 것”이라며 “대학생들과 편한 자리를 위해 중간에 비공개로 바꿨다”고 해명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탄 차량을 시민단체원들이 가로막자 취재진들이 이 모습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탄 차량을 시민단체원들이 가로막자 취재진들이 이 모습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또 토크콘서트가 끝나고 다음 일정에 나선 황 대표가 탄 차를 일부 시민단체가 막아서면서 격렬한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황 대표 도착 직전 '국민주권실현 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 등은 인근에서 기습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과 황 대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 당일 ‘사라진 7시간’을 봉인해 세월호 진상규명을 가로막은 핵심 주범이며, 측근이었던 김학의 성접대 사건 은폐 의혹을 받는 자가 황교안”이라며 “그런 황교안이 한국당 대표로 차기 대권을 꿈꾸고 있어 기가 찰 노릇”이라 강조했다. 

    또 일부 시민단체원이 기자회견문을 황 대표에게 직접 전달하겠다면서 황 대표가 탄 차 앞을 가로막자 경찰과 충돌이 벌어졌다. 

    황 대표가 탄 차는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가까스로 자리를 빠져나갔다. 

    한편 황 대표는 다음날 대전 유성구 핵융합연구소 방문 등 대전에서의 일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알고싶다 2019-05-15 16:34:23
    눈총, 진땀, 소동, 시민단체?
    언론은 모름지기 정확한 사실과 팩트를 전달해야 하지 않을까요.
    굿충이나 정기자의 의도는 알겠지만요

    나도 시민단체 2019-05-15 10:22:10
    처음 듣는 시민단체인데 얼굴은 시청앞 기자회견, 교육청앞 기자회견, 법원앞 기자회견, 검찰청앞 기자회견에 나오는 낯이 익은 똑같은 얼굴의 정권 시녀들.
    이들의 행동은 지극히 업무방해 아닌가?
    경찰과 사직당국은 뭐하는지?
    제1야당의 대표가 행사를 치루는데 왜 이들의 횡포에 수수방관만 하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