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경원, 文 대통령 향해 ‘일베’의 저주성 막말 ‘문노스’ 사용
    나경원, 文 대통령 향해 ‘일베’의 저주성 막말 ‘문노스’ 사용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5.14 20: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우 커뮤니티 사이트인 '일간베스트(일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저주하는 내용의 용어 '문노스'와 관련 만화 (사진=일간베스트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극우 커뮤니티 사이트인 '일간베스트(일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저주하는 내용의 막말 '문노스'와 관련 만화〉 (사진=일간베스트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최근 자신의 부적절한 막말 파문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이다. 아니 오히려 극우 커뮤니티 사이트인 ‘일베(일간베스트)’에 대한 사랑이 남다른 게 아니냐는 의혹을 낳고 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을 향해 ‘달창’이라는 ‘일베’ 용어를 사용해 막말 논란을 일으켰던 그가 이번에는 ‘문노스’라는 표현으로 문 대통령을 저주하고 나섰다. 정치권에서는 ‘일베’의 용어가 입맛에 착착 감기는 듯, 나 원내대표가 오히려 더욱 더 '일베 출신 막말'을 ‘애용’하기로 한 게 아니냐는 비아냥마저 나오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저지 토크콘서트’에 참여해 “영화 ‘어벤저스'의 악역인 ‘타노스’의 장갑을 패러디하는 게 유행”이라며, 문 대통령을 영화 중 악역 ‘타노스’에 비유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하는 선거법과 공수처법 신설 등을 저지해 ‘문노스의 장갑’이 완성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비꼬았다.

    영화 '어벤저스' 중에서 ‘타노스의 장갑’은 6개의 ‘인피니티 스톤’을 장착해야 지구를 파멸시키는 완전한 힘을 발휘하게 되는데, 나 원내대표는 '타노스’를 공수처법과 선거법을 통과시키려는 문 대통령에 빗댔다. '타노스의 장갑'을 빗대 '문노스의 장갑'이라고 패러디한 것이다.

    그러나 ‘일베’ 사이트에는 ‘문노스의 권력’이라는 만화를 통해, “문 대통령이 ‘사법부스톤-입법부스톤-언레기스톤’에 이어 ‘공수처스톤’을 갖게 되면 대한민국 100년 집권이 가능하며, 임기가 끝나면 남한 중산층의 절반이 서민으로 전락할 것”이라는 저주성 글이 실려 있다.

    제1야당 한국당의 원내대표가 사용하는 용어치고는 고개를 갸우뚱하게 하는 천박함과, “의미를 모르고 썼다”고 했던 ‘달창’이라는 막말에 이어 부적절한 언행을 잇달아 서슴지 않는 데다, 논란이 채 가라앉기도 전에 새로운 논란을 야기하고 있다는 점에서 비판이 적지 않은 실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깃삿갓 2019-05-15 18:35:10
    사전이나 검색에서 ‘달창` 뜻은 ‘닳거나 해진 신발 밑창’ 입니다.
    좌파들이 이를 달빛창녀단으로 스스로 인정하는게 퍽 웃껴요...

    보수정치는 좌파와는 퍽 달라야 합니다.
    좌파는 (주로 입으로 하는 말뿐인) 선동과 날조를 바탕에 깔고가지만,
    보수는 이와 달라서 (국가 운명인) 경제와 안보의 정책 결과를 책임지며,
    언어의 품위도 지켜는게 더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