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현아, 文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 “보수의 품격은 어디로?”
    김현아, 文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 “보수의 품격은 어디로?”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5.1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16일 YTN '노종면의 더 뉴스-더 정치'에 출연,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로 비유했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16일 YTN '노종면의 더 뉴스-더 정치'에 출연,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로 비유했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내뱉는 막말의 한계는 어디쯤일까?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김정은 수석대변인’으로부터 시작된 자유한국당측의 과도한 발언은 ‘달창’과 ‘문노스’에 이어 ‘한센병 환자’라는 비유까지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하루가 멀다 하고 이처럼 도를 넘는 과격한 발언은 마치 경쟁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보수정치를 표방한 한국당이 아예 품격을 포기하기로 한 것은 아닌지 고개를 갸우뚱하게 할 정도다.

    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16일 YTN ‘노종면의 더 뉴스-더 정치’에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과 함께 출연, 황교안 대표의 광주 방문은 의학적으로 ‘사이코패스’라고 한 정의당 이정미 대표의 발언에 대해 상호 공박을 벌였다.

    김 의원은 이 과정에서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가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본다”라고 한 발언을 문제 삼아, 문 대통령을 ‘한센병’에 비유한 것이다.

    그는 “만약에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같은 국민이라고 생각하시는데, 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저는 그러한 의학적 용어를 쓸 수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국민에게, 중소기업인들에게 경제에 대한 자신감을 심어주기 위해 경제 전반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을 두고, ‘고통을 느끼지 못하는 한센병 환자’라는 저주를 담은 표현으로 직설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김 의원은 그 병도 병이지만 그간 무수한 인권 침해와 사회적 멸시와 차별을 견뎌온 한센인들에게 우선 석고대죄해야 할 것”이라며 “분별력과 균형감각을 상실해도 분수가 있지, 한센인 비하와 대통령 모욕에까지 나아간 김 의원은 진지하게 신상의 진로에 대해 고민하고, 국민들께 합당한 의사를 표명해주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한편 한센병은 나병, 문둥병으로도 불리기도 하며 치유가 거의 불가능해 ‘하늘이 내린 저주성 천형’으로 알려져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