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산 한화토탈 대산공장 사고 진압…2명 병원 후송
    서산 한화토탈 대산공장 사고 진압…2명 병원 후송
    60도 유지 탱크 온도 100도까지 올라…사측 "온도 올리는 스팀 컨트롤 안 된 듯"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5.17 15:1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발생한 탱크 온도 급상승 사고가 오후 2시 전후 진압됐다. (소방차량들이 공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발생한 탱크 온도 급상승 사고가 오후 2시 전후 진압됐다. (소방차량들이 공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서산=김갑수 기자]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발생한 탱크 온도 급상승 사고가 오후 2시 전후 진압됐다.

    17일 한화토탈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0분 경, 평소 60도 대를 유지해야 하는 탱크의 온도가 100도 가까이로 올라 소방당국이 물을 뿌려 온도를 낮추는 작업이 진행됐다.

    그 과정에서 탱크 속에 있던 화학물질이 갈색 기체 형태로 유출됐으며, 그로 인한 악취가 주변 마을에까지 퍼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한화토탈 직원 1명과 외부 하청업체 직원 1명이 구토 증세를 보여 인근 병원으로 후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현장에는 기자들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노동계와 환경단체 관계자들이 이번 사고의 원인을 파악하느라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맹정호 서산시장과 환경부 관계자 등은 현재 한화토탈로부터 사고 원인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현장에는 기자들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노동계와 환경단체 관계자들이 이번 사고의 원인을 파악하느라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고 현장에는 기자들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노동계와 환경단체 관계자들이 이번 사고의 원인을 파악하느라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화토탈 노조 관계자는 “외부로 유출된 화학물질이 바다로 흘러들어가지 않도록 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현장을 찾은 서산시민사회환경협의회 이백윤 운영위원은 “이번 사고는 노조가 파업 중인 상태에서 사측이 무리하게 셧-다운(공장 정비)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며 “작업허가서 역시 남발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한화토탈 사측 관계자는 “탱크의 온도를 올리는 것이 스팀인데, 그게 컨트롤이 안 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며 “(탱크 안에 있는) 화학물질은 보일러 연료로 사용되는 SM 레지디유로, 정확한 사고 원인은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234 2019-05-18 23:05:57
    머하나 제대로 하는게 없다 증말..이래서 서산에서 살것냐!
    회사 방문에서 조치를 하던 시민들한테 안전 문자를 보내던 해야 할꺼 아냐..시는 머하는 거야?

    지강 2019-05-18 02:33:37
    서산시민들에게 보상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