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를 품어주세요”… 대전 동물보호센터 둥지 어쩌나?
    “우리를 품어주세요”… 대전 동물보호센터 둥지 어쩌나?
    근처 가도 악취, 소음 크게 못 느껴…임대 건물 한계 탓 시설 열악
    대전시, 금고동 반려동물공원 이전 검토…부정 인식 해소 숙제 
    • 이정민·정민지 기자
    • 승인 2019.05.1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구 갑동 동물보호센터 모습.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정민지 기자] ‘여기가 대전 동물보호센터가 맞나?’

    지난 16일 찾은 유성구 갑동 동물보호센터(센터)는 의외로 조용했다. 

    코를 찌르는 듯한 악취를 예상했지만, 기우였다. 나지 않았다. 건물 안에 들어가자 그제야 낯선 사람을 본 개들이 짖기 시작했다. 

    귀찮다고, 돈 많이 든다고, 병들었다고. 이렇게 버려지는 동물이 대전 지역에만 하루 10~15마리, 한 달 300~400마리라고 한다. 많을 땐 한 달에 500마리까지.

    동물보호센터 사육장 창살이 녹슬어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동물보호센터 사육장 창살이 녹슬어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시설은 열악해보였다. 우리는 녹슬었고 좁았다. 센터라기보다는 흡사 곡식 창고 같은 느낌이었다. ‘대전시가 운영하는 센터가 맞나’ 싶을 정도였다. 이유가 있었다.

    이정우 센터 보호팀장은 “유기동물을 위한 진료실, 미용실, 운동장 등 시설은 다 갖춘 곳이지만, 임대건물이기 때문에 개보수만 하는 등 운영이 한정적”이라고 말했다. 

    아쉬운 말투는 계속 이어졌다. “악취, 소음, 위생 등의 문제로 동물보호센터를 혐오시설로 인식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팀장은 “정말 그런 문제가 있었다면 주변 주민들이 아직까지도 민원을 넣었을 것”이라며 “초창기엔 그런 시선이 많았는데, 현재는 마을 주민들이 직접 유기견 신고도 해주고 입양도 한다. 또 직원들이 매일 청소와 소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전시 이전 검토…부정 인식 해소 숙제 

    센터는 상처 받은 동물들의 보금자리다. 그럼에도 열악한 환경 탓에 이전이 필요하다는 얘기가 나왔던 게 사실이다. 

    대전시가 센터의 새 보금자리를 유성구 금고동 반려동물공원으로 검토 중인 것도 이런 이유다. 

    대전시에 따르면 공원 3만 777㎡, 지원센터 2414㎡ 규모의 반려동물공원 사업은 금고동 일원에 센터를 비롯해 교육·세미나실, 동물행동교정센터 등으로 조성된다. 총 사업비는 193억 원 규모다. 

    대전시는 지난 3일 이 사업의 지형도면을 고시했다. 지형도면 고시는 사업 추진을 위한 마지막 행정절차 격인 도시계획 실시계획인가가 나오기 전 이뤄지는 절차다. 대전시가 내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것이다. 완공 예정 시기는 2021년이다. 

    그동안 반려동물공원은 동물화장터 논란 등으로 거센 반발에 부딪혔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대전시가 동물화장터를 비롯해 유사시설 조성 계획을 접으면서 부정 여론이 다소 줄었다. 

    대전 유성구 갑동 동물보호센터 모습.
    대전 유성구 갑동 동물보호센터 모습. 사진=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물보호센터에 대한 불편한 시각은 남아있다. 악취, 냄새 등 우려 된다는 것이다. 

    인근 한 주민은 “반려동물공원이 혐오시설이라는 인식은 많이 사라졌으나 여전히 부정적인 인식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센터 측은 이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정우 동물보호센터 팀장은 “센터 이전 시 쾌적한 시설에서 더 많은 동물을 더 오래 데리고 있을 것”이라며 “동물보호센터는 사람들 필요에 의해, 불편 해소를 위해 생긴 시설이다. 주변에 건물이 하나 새로 생기듯 자연스럽게 더불어 있는 공간이라 생각했으면 한다”고 했다. 

    때문에 대전시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선 주민 불만 달래기에 행정력을 집중해야한다는 지적이다. 

    지난달 24일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산 대전시의 주민설명회에선 지역민 우선채용, 반려동물공원을 잇는 도로 확장 등이 주로 나왔다. 사업이 아직 시작되지 않았기 때문에 대전시는 다소 조심스러운 입징이다. 

    금고동·구즉동이 지역구인 구본환 대전시의원(유성구4, 더불어민주당) 은 “사업의 반대 목소리도 있지만 찬성하는 여론도 만만치 않다. 이 사업으로 유동인구가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라며 “반려동물공원이 운영될 경우 인력이 필요하다. 주변 주민들을 많이 채용해 지역에도 혜택이 돌아가도록 해야한다”며 대전시의 주민 의견 청취를 조언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