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원 “전후 사정 모르고 미국 정책도 모르는 황교안… 한심하다”
    박지원 “전후 사정 모르고 미국 정책도 모르는 황교안… 한심하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5.21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인천 자유공원 맥아더 장군 동상을 찾아 헌화한 뒤, 발언하고 있다. (사진=KBS TV 화면 캡처/ 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인천 자유공원 맥아더 장군 동상을 찾아 헌화한 뒤, 발언하고 있다.〉 (사진=KBS TV 화면 캡처/ 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겐 말 하나 못하니까 여기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변인 짓을 하지 않느냐"라고 문재인 대통령을 직격하자, 민평당 박지원 의원이 격노하듯이 나무랐다.

    박 의원은 이날 “제1야당 대표로서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역임한 분이, 대통령께 금도를 지키지 못하고 막말 험담을 쏟아낸다”며 “황 대표가 전후 사정을 살펴보고 이성 있는 언행을 사용해야 한다”고 꾸짖었다.

    그는 특히 “지금 이 정부가 저희들을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하고 있는데, 진짜 가장 악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아니냐 내가 왜 독재자의 후예냐. 황당해서 대꾸도 안 하겠다"라고 내뱉은 황 대표를 겨냥, 이 나라 독재의 흑역사를 가르치듯 일깨웠다.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은 독재자입니다. 박정희 전두환 박근혜 역시 독재자입니다. 독재자 박정희 김일성이 7.4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남북은 전쟁의 상대이면서도 대화의 대상이며, 통일의 당사자입니다. 서로 독재자라 비난하면서 전쟁도 했고 대화 지원도 했습니다.”

    이어 “이 정부가 안보에는 관심이 없고 북한 퍼주기에만 전념하고 있다”라고 한 황 대표의 퍼주기 주장에 대해서도 일침을 놓았다.
    “눈에 보이는 식량 비료 의약품을 퍼주었지만, 우리는 눈에 보이지 않는 적대감, 경제의존 희망을 퍼왔습니다. 김영삼-이명박-박근혜 정부보다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에서 퍼준 액수가 훨씬 적습니다.”

    그리고는 “미국의 정책도 잘 모르는 황 대표가 한심하다”며 고약한 표정 속에 노골적인 불쾌감을 담은 꼬리말을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