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시 ‘트램도시광역본부’, 7월 1일부터 달린다
    대전시 ‘트램도시광역본부’, 7월 1일부터 달린다
    조직개편 입법예고…대변인실 온라인소통팀 등 예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5.22 18: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청사 전경 모습. 자료사진=굿모닝충청 DB / 굿모닝충청 = 이정민 기자
    대전시청사 전경 모습. 자료사진=굿모닝충청 DB / 굿모닝충청 =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2025년 개통을 앞둔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전담 조직이 7월 1일자로 태어날 예정이다.

    대전시는 이 내용의 조직개편 입법예고를 한다고 22일 밝혔다. 

    조직개편은 트램‧광역철도 등 새로운 교통체계 개편으로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한 전담조직 개편에 중점을 두고 추진된다.

    세부내용은 신설되는 트램 조직과 광역교통 업무를 통합해 국내 첫 트램 도시의 건설을 위한  ‘트램도시광역본부’를 신설한다.

    또 최근 사회적으로 크게 문제되고 있는 유‧아동 학대 등 아이 돌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전 맞춤형 돌봄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각 부서에 분산돼 있던 아이돌봄 업무를 통합해 ‘가족돌봄과’를 신설한다.

    신속한 시민안전 대응체계와 현장지휘체계 강화를 위해 동부소방서와 둔산소방서의 현장대응단장 3교대 시범운영 등 현장중심의 소방인력 79명을 증원한다.

    세부 팀 단위로는 시민과의 소통강화를 위해 대변인실에 ‘온라인소통팀’, 교통약자 이동편익 증진을 위해 ‘교통약자지원팀’, 지하안전사고 예방 등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지하안전관리팀’, 중앙부처 세종시 이전 완성단계와 세종시 ‘자치회관’ 준공에 맞춘 ‘세종사무소’를 신설한다.

    김주이 대전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최초 트램도시의 성공적 건설과 현장중심의 소방인력 확충, 아이와 부모가 행복한 대전형 가족 돌봄체계 구축, 교통약자지원체계 강화 등에 중점을 두었다”며 “입법예고를 통한 최종 의견 수렴을 거쳐 확정한 후, 의회 승인을 받아 7월 1일자로 공포‧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역간염 2019-05-27 14:08:33
    대전최근 가장 큰 문제는 홍역 A형 간염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