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종자이 e편한세상, 견본주택 24일 오픈
    세종자이 e편한세상, 견본주택 24일 오픈
    • 신상두 기자
    • 승인 2019.05.23 0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2생활권 L4블록 전용 84~160㎡ 총 1200가구

    펜트하우스·복층설계·팬트리 등 특화설계

    29일 특별공급, 30일 1순위 청약

    GS건설 컨소시엄(LH, GS건설, 대림산업)이 공급하는 ‘세종자이e편한세상’이 24일,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나선다. 사진은 세종 자이 e편한세상 투시도.
    GS건설 컨소시엄(LH, GS건설, 대림산업)이 공급하는 ‘세종자이e편한세상’이 24일,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나선다. 사진은 세종 자이 e편한세상 투시도.

    [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GS건설 컨소시엄(LH, GS건설, 대림산업)이 공급하는 ‘세종자이e편한세상’이 24일,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나선다.

    세종 4-2생활권 L4블록에 들어서는 세종자이e편한세상은 지하 2층~지상 25층, 18개 동, 전용면적 84㎡~160㎡, 총 120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세부 전용면적 타입 별로는 △84㎡ 720가구, △101㎡ 274가구, △124㎡ 190 가구, △129㎡ 3가구, △144㎡ 4가구, △153㎡ 3가구, △160㎡ 6가구다.

    세종자이e편한세상은 차별화된 단지 내외부 특화 설계가 적용된다.

    전 가구 남향 위주의 단지 배치는 물론, 타입 별로 4베이 판상형 설계를 비롯해 복층 설계가 도입된 펜트하우스 등 중대형의 장점을 살린 설계가 적용된다.

    특히 전 세대 탁 트인 개방감을 선사하는 높은 천정고가 적용되며 전 세대 현관 양면 수납장과 팬트리가 제공돼 수납 공간도 넉넉하다.

    대단지인 만큼 조경시설도 눈길을 끈다. 대형목 및 정원형 휴게시설이 있는 엘리시안가든을 비롯해 힐링가든, 리빙가든 등 테마별 단지 내 조경이 갖춰질 예정.

    또, 인근 삼성천을 활용한 수변카페도 단지 내 마련될 예정이다.

    입주민들의 편의를 극대화한 프리미엄 커뮤니티시설도 들어선다. 먼저 야외 전경을 조망할 수 있는 스카이큐브가 눈길을 끈다. 103동에 마련되는 스카이큐브에서는 단지 최상층 스카이라운지에서 시원하게 펼쳐지는 조망을 누릴 수 있다.

    이밖에 커뮤니티 시설로는 피트니스, 실내 골프연습장, GX룸을 비롯해 방문객들이 머물 수 있는 게스트하우스와 키즈카페, 작은 도서관, 독서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단지 내외부 다양한 스마트홈 시스템도 장점이다. 스마트폰과 연결되는 홈네트워크시스템을 비롯해 원패스시스템, 다양한 생활 활용이 가능한 인공지능 스피커(세대별 1대)가 제공되며 신재생 에너지 시스템 적용 등으로 관리비 절감도 기대된다.

    또한 2.4~2.5m폭의 넓은 주차 공간(80% 이상 적용)과 전기차 충전소 등이 마련돼 입주민 편의를 높였다.

    한편, 세종 4-2생활권은 공동주택 단지를 비롯해 세종 테크노밸리, 국내∙외 대학공동캠퍼스 등 산학연 클러스터로 조성되는 부지다.

    인근에는 세종시청,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있어 세종시 내에서도 쾌적한 주거 환경과 함께 직주근접을 누릴 수 있는 입지로 꼽힌다.

    세종자이e편한세상이 들어서는 L4블록은 4-2생활권에서 우수한 숲세권 환경을 갖췄다. 단지 뒤편 괴화산을 비롯해 단지 앞 삼성천이 흐르는 자연 친화 입지로 쾌적한 주거 환경을 자랑한다.

    교통 여건을 보면, BRT 2개 노선 정류장을 이용할 수 있으며 구즉세종로를 통해 대전시 내 주요 업무지구와 빠르게 닿을 수 있다. 교육 환경으로는 단지 가까이 초등학교와 중학교 예정부지가 있어 안전한 통학이 가능하다. 아울러, 단지 인근으로 근린생활시설 부지도 계획되어 있는 만큼 상업시설 이용도 용이할 전망이다.

    청약 일정으로는 29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30일 1순위 청약 접수가 진행된다. 이어 당첨자 발표는 6월 10일 예정이다. 견본주택은 세종시 대평동 264-1에 들어선다. 입주는 2021년 10월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