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시간 경찰 조사' 김종천 대전시의장 "성실히 답변했다"
    '16시간 경찰 조사' 김종천 대전시의장 "성실히 답변했다"
    23일 오전 9시 20분께 경찰 출석... 자정 넘긴 24일 새벽 1시께 귀가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9.05.24 01:3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티즌 선수 선발 개입의혹을 받는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이 장시간의 경찰 조사를 마치고 24일 새벽 1시께 대전지방경찰청을 빠져나가고 있다.(사진=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대전시티즌 선수 선발 개입 의혹을 받는 김종천(51) 대전시의회 의장(서구 5, 더불어민주당)이 16시간 가량 장시간 경찰 조사를 받은 끝에 귀가했다.

    23일 대전지방경찰청(이하 대전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대전시티즌 선수 선발 개입 의혹을 받는 김 의장을 이날 오전 9시 20분께부터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에 나섰다.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대전청에 출석한 김 의장은 “좋은 선수를 추천한 것”이라며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짧은 입장을 발표했다.

    ​23일 대전지방경찰청(이하 대전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대전시티즌 선수 선발 개입 의혹을 받는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에 나섰다.(김 의장이 경찰에 출석하고 있는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23일 대전지방경찰청(이하 대전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대전시티즌 선수 선발 개입 의혹을 받는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에 나섰다.(김 의장이 경찰에 출석하고 있는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김 의장은 자정을 넘긴 24일 새벽 1시께 15시간 40여 분가량 진행된 경찰 조사를 마치고 대전청을 빠져나가면서 "모든 의혹에 대해 성실히 답변 다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 의장에게 선수 선발에 압력을 행사한 바가 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대전시티즌의 공개테스트를 통한 선수 선발에서 채점표가 수정돼 부정선발이 이뤄졌다는 의혹과 관련, 수사에 착수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최근 김 의장과 현역 장교 A씨가 대전시티즌 선수 선발에 개입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특히 경찰은 김 의장 자녀와 A씨의 자녀가 해외에서 함께 훈련했던 사이였고, 김 의장이 추천한 A씨의 자녀가 최종 후보로 낙점된 것에 의심을 품었다.

    또 경찰은 김 의장이 시민구단인 대전시티즌의 예산 등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시의회의 요직에 있다는 점에서 그의 최측근을 불러 조사하는 등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월평동주민 2019-05-24 19:31:39
    대전 서구 을를 사고 지구당으로 분류하라!
    난체는 혼자 다 하더먼~~ㅋㅋ
    스스로들 내려오심이~~

    낙하산 2019-05-24 10:35:27
    전정부의 적폐라고 하는 낙하산 인사.
    현 정부는 정부 산하단체 및 공기업에 어느 정부보다 많은 낙하산 인사로 적폐를 양산하고 있으며
    이젠 그것도 모자라 지방정부, 지방의회까지 나서 낙하산 선수 채용에 가담하는 내로남불 적폐정당 정부이다.

    시티즌팬 2019-05-24 10:34:20
    대전시티즌 2부리그에서도 성적 최하위 이유있음.
    시티즌 예산을 쥐락펴락하는 시의회 의장께서 축구를 사랑하는 마음에 좋은 선수를 추천했다고?
    공정한 선수선발이라면 의장이 추천하지 않아도 실력이 우수한 선수가 선발되는 것은 당연한 일.
    산하단체인 대전시티즌에 갑질행위 행사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회 의장은 진정 축구를 사랑하는 대전시민에게 사과하고 의장직을 사퇴하세요.
    또한 문제있는 당직자를 양산하는 박범계의원도 대전시민을 우습게 보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