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교익 "강효상, 국가기밀금지법’ 발의해달라" 주문
    황교익 "강효상, 국가기밀금지법’ 발의해달라" 주문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5.24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 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국민 알 권리 차원에서 한미 정상간 통화내용을 유출한 것이라고 강변했던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을 향한 조롱과 비난이 끊이질 않고 있다.

    평소 진보적 비판을 서슴지 않는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는 24일 강 의원에게 '국가기밀 금지법'을 발의해줄 것을 특별히 주문하고 나섰다. 취지는 물론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국가기밀 자체를 없애라는 요구로, 조롱을 가미한 반어적 표현이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 의원은,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국가기밀금지법’을 발의해주시기 바란다"며 "국가의 모든 문건을 생산 즉시 인터넷에 공개하는 법안이었으면 한다"고 적었다.

    이어 "특히 국가정상간의 비밀회담도 상대국가의 사정과 관계 없이 회담 후 즉시 공개토록 하였으면 한다"고 특별 주문했다.

    그리고는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싸우시는 강 의원에게 멀리서 '파이팅'을 외치겠다"라고 응원의 목소리까지 함께 보냈다.

    한 정치인의 무책임하고 가벼운 언행이 조롱과 비아냥의 부메랑을 여지 없이 맞고 있는 셈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