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시영 “강효상 기밀유출, 정권 타격용-레임덕 조장용-장자연 사건 물타기용"
    박시영 “강효상 기밀유출, 정권 타격용-레임덕 조장용-장자연 사건 물타기용"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5.24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기밀유출 파문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분위기다. (사진=KBS TV 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기밀유출 파문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분위기다.〉 (사진=KBS TV 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기밀유출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을 처벌해야 한다는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가운데, 강 의원의 폭로 의도가 문재인 정권과  故 장자연 사건 물타기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정치 전문컨설턴트인 박시영 윈지코리아컨설팅 부대표는 24일 강 의원의 폭로 의도를 ▲정권 타격용, ▲레임덕 조장용, ▲장자연 사건 물타기용 등 3가지로 분류해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먼저 “(강 의원은) 미국을 자극해 한미정상회담을 무산시켜 평화국면의 진전을 차단하려는 목적을 갖고 있다”며 정권 타격용으로 진단했다.

    이어서 “(강 의원의 폭로는) 공무원의 기강 해이를 촉발시켜 정권 내부를 붕괴시키고 촉진시키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라고 의도적인 레임덕 조장용으로 해석했다.

    그는 또 〈조선일보〉 출신인 강 의원이, 다시 부각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장자연 사건의 이슈화를 물타기 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장자연 사건에) 깊게 관여돼 입지가 약화된 자신을 위해, 의도적으로 폭로했을 수 있다”면서 ”장자연 사건 물타기를 통한 자신의 정치적 재기용 수단이 아니겠느냐”라고 분석했다.

    특히 (강 의원이) 정보통으로서 자신의 존재감을 보란 듯이 드러내면서 “정권교체를 위해 내 쓰임새가 있으니, 총선에서 내치지 말아달라는 당내 과시용”이라고 후벼팠다.

    그는 현재 강 의원을 두둔하는 한국당 지도부를 겨냥해 직격탄을 날렸다.
    “강효상도 큰 문제지만 한국당 지도부는 참 어이없다. 국회선진화법 위반에 이어 외교상 기밀누설 등 이 세상을 무법천지로 만들 셈인가? 제 정신인지 묻고 싶다. 제 식구 감싸기에 사리판단이 실종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