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어은동 뉴딜사업, 도시재생 ‘고삐’
    대전 어은동 뉴딜사업, 도시재생 ‘고삐’
    현장지원센터 통해 공동체 활성화 모색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5.2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대전 유성구 어은동 일원에서 열린 안녕축제 모습. 자료사진=유성구 제공 / 굿모닝충청 = 이정민 ㄱ지ㅏ
    지난 해 대전 유성구 어은동 일원에서 열린 안녕축제 모습. 자료사진=유성구 제공 / 굿모닝충청 =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유성구가 추진 중인 도시재생뉴딜사업 ‘어은동 일벌(Bees) Share Platform’(이하 어은동 뉴딜사업)이 주민주도형 공유마을로 다시 태어난다.

    지난 2017년 ‘우리동네살리기’ 사업 유형으로 국비 100억 원을 확보하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선정된 이 사업은 공유공간 조성 및 보행환경을 개선하는 한편, 청년과 상인들의 마을공동체 역량을 탄탄히 하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사업 대상지인 어은동 일원은 충남대학교와 카이스트 사이에 위치해 청년 인적 자원을 바탕으로 협업공간 ‘벌집’, 셰어하우스 ‘꿈꿀통’ 등 공유공간을 중심으로 공동체가 활성화되고 있는 지역이다.

    청년과 기존 상인이 연대한 ‘안녕가게’라는 지역브랜드를 만들고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순수 주민주도형 마을 축제인 ‘안녕축제’를 개최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뉴딜사업도 도시재생이라는 물리적 환경개선(H/W)과 함께 지역의 역량강화사업(S/W)을 통해 도시의 종합적 재생의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다.

    유성구는 지난 1월부터 어은동 107-1번지에 주민 주도의 공동체와 도시를 만들기 위한 소통·참여 공간인 ‘어은동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를 설치하고, ▲도시재생대학 운영 ▲주민설명회 개최 ▲민관협력체계 구축 지원 등 도시재생사업의 거점이자 주민공동체 활성화 공간으로 운영하고 있다.

    현장지원센터는 ㈜윙윙 이태호 대표가 센터장을 맡고, 이정수 충남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를 도시재생 분야 총괄코디네이터로 위촉해 마을활동가 및 디자인코디네이터와 함께 활동하고 있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어은동 뉴딜사업은 시작단계부터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주도하는 전혀 새로운 도시재생 사업”이라며, “다음 달부터는 대전 최초로 현장지원센터를 민간 위탁해 주민들이 스스로 지역 문제를 자체 해결하는 마을커뮤니티센터로 연계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장지원센터의 위탁기간이 종료되는 2020년 말 이후 별도의 예산 지원 없이도 주민들의 자발적 운영으로 마을공동체 활성화의 모범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안녕축제’는 31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어은동 103-8번지 일원에서 열리며, 플리마켓과 먹거리장터, 체험부스 및 부대행사 등을 주민들이 직접 마련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