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안문화재단 신임 사무국장, 임용 앞두고 8일째 행방 묘연
    천안문화재단 신임 사무국장, 임용 앞두고 8일째 행방 묘연
    • 채원상 기자
    • 승인 2019.05.28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 동남경찰서 전경
    천안 동남경찰서 전경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천안문화재단 신임 사무국장에 내정된 전 천안시 사무관 A(60)씨가 일주일 넘도록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천안 동남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일 새벽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끊겼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 40분께 자신의 차를 타고 집을 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cctv 확인 결과 차량은 안성 톨게이트를 통과했다.

    이후 오전 5시께 안성시 공도읍 일원에서 휴대폰 전원이 꺼졌다.

    경찰은 안성경찰서와 공조해 마지막으로 휴대폰 위치가 잡힌 곳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A씨는 지난 1일 자로 퇴직 후 천안문화재단 직원채용 면접전형(사무국장)에 응시해 합격했고 28일 첫 출근이 예정돼 있었지만 연락이 끊긴 상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