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트북을 열며] 맹정호 서산시장의 리더십에 대해
    [노트북을 열며] 맹정호 서산시장의 리더십에 대해
    한화토탈 사고 대응 미숙에 즉시 사과…터미널 이전 논란엔 '더뎌도 시민과 함께'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6.09 16:05
    • 댓글 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맹정호 서산시장에게 2019년 5월과 6월은 ‘다시는 돌아가고 싶지 않은’ 시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자료사진: 페이스북/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맹정호 서산시장에게 2019년 5월과 6월은 ‘다시는 돌아가고 싶지 않은’ 시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자료사진: 페이스북/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맹정호 서산시장에게 2019년 5월과 6월은 ‘다시는 돌아가고 싶지 않은’ 시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 사고에 이어 입장차가 큰 공용버스터미널(터미널) 이전(수석지구 도시개발사업 포함)에 대한 결론을 내야 할 시점이기 때문이다.

    두 가지 사안의 성격이 전혀 다르기는 하지만 맹 시장의 리더십을 평가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우선 맹 시장은 지난 달 17일과 18일 발생한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 사고에 대한 시의 대응이 미숙했다는 점을 인정하며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시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했다.

    맹정호 서산시장, 한화토탈 사고 대응 미숙에 즉각 사과

    “화학사고에 대한 권한이 거의 없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만 탓하지는 않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맹 시장은 대산석유화학단지 입주 업체들을 향해 전면적인 시설안전점검을 촉구했고, 별도의 조직구성과 화학사고에 대한 문자메시지 발송 등 시가 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틀 뒤 발생한 암모니아 유출 사고에 시가 발 빠르게 대응한 것은 맹 시장의 약속이 허언(虛言)이 아님을 입증해 준 셈이다.

    민선6기부터 본격 추진돼 온 터미널 이전 논란에 대한 맹 시장의 대응도 눈길을 끌기에 충분하다.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고, 시의 미래상에 대한 시각차도 큰 만큼 어느 한 쪽이 무조건 옳거나 그르다고 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는 점에서 결코 쉽지 않은 결정이 될 전망이다.

    이에 대한 맹 시장의 해법은 시민에게 직접 듣겠다는 것이다. 지난 3일 진행된 시민토론회 역시 그런 차원에서 마련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얽히고 꼬인 터미널 이전 논란…맹 시장의 해법은 “시민에게 듣겠다”

    맹 시장은 ‘시기상조론’을 펴며 터미널 이전에 대해 반대하는 시민들을 향해 “그렇다면 인구 25만 명을 돌파하면 터미널을 이전해도 된다는 말이냐?”라고 물었다.

    수석지구 도시개발사업 찬성 측을 향해서는 “그 사업을 꼭 해야 하는 이유가 뭐냐?”고 했다.

    맹 시장은 특히 찬반을 떠나 저마다의 주장을 펼친 사람 모두에게 박수를 쳐 줄 것을 요청하는 등 성숙된 토론문화를 이끄는데 주력하기도 했다. 혼자 정중앙에 앉아 시민들을 대하도록 배치된 좌석을 변경한 것도 인상적이었다.

    시민의 의견을 최대한 묻고 견해차를 최소화 해 중론을 이끌어 내겠다는 의지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이런 과정을 거쳐 결정하는 것이 참된 민주주의라고 생각했을 수도 있다.

    비록 그 과정이 더디고 때론 소모적일 순 있겠지만, 방향성만큼은 옳지 않을까 싶다. 이런 과정이 익숙해진다면 좀 더 높은 수준의 지방자치로 성장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주민이 주인 되는 지방자치 단체장 혼자 못 만들어…시민 모두의 과제

    맹 시장은 이르면 이달 27일 전후 터미널 이전에 대한 최종 결정을 발표하게 된다. 어떤 결론이 나오더라도 한동안 진통은 불가피해 보인다.

    이번 결정이 옳았는지, 아니면 잘못된 것이었는지에 대해 객관적으로 평가하기 위해서는 10년 정도는 지나야 하지 않을까 한다.

    어차피 지금부터 터미널 이전에 착수한다고 해도 빨라야 10년 후에나 가시화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 기간 동안 현재 18만 명에 조금 못 미치는 정도인 시의 규모가 급속도로 팽창할지, 아니면 그 반대일지는 누구도 장담할 수 없는 일이다.

    그렇다고 맹 시장이 그에 따른 책임을 남에게 돌릴 만한 정치인은 아니다. 만에 하나 이번 결정이 오판으로 드러난다면 그때 가서 심판해도 늦지 않을 거란 얘기다.

    동시에, 이번에 나오는 결정이 잘못된 것이 아닐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노력은 시민 모두의 과제일 수도 있다. 더 좋은 민주주의, 그리고 주민이 주인 되는 참된 지방자치는 단체장 혼자서 만들어갈 수 있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산살자 2019-06-12 11:30:26
    이전 안하네요 실망이네

    문재인빠 2019-06-11 23:26:08
    맹정호시장을 뽑은 일인으로 터미널 이전이 무산된다면 다음 선거에서 제외될겁니다
    지금도 정체된 주변인들에게 많이 끌려다니는 모습이 별로 좋지 않네요.. 진보적으로 더 큰 서산을 위해 나아가주시길 바랍니다

    리더십 2019-06-11 20:10:17
    내일이면 서산시장의 리더십이 어떻게 판단 날지 기대됩니다
    시민들이 믿고 따를 수 있도록 현명한 결과부탁합니다^^

    서산사랑 2019-06-11 12:52:04
    지금 시작해도 늦은일을 더 미룬다면 서산 발전은
    절망적이라 생각 합니다
    서산의 관문인 동부지역을 발전시켜 항후 당진과
    함께 하나의 축으로 발전시켜 간다면
    석문공단이 활성화 되고 철도가 들어오면
    석문공단과 의 접근성이 좋은 동부쪽 발전이
    필요한 만큼 터미널을 이전하여 미래 지향적인
    도시로 변해야 합니다
    인구 유입과 함께 사람이 행복한 서산이 될수
    있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소수의 욕심 보다
    시민 모두의 생각을 반영해 주시길ㆍㆍㆍ

    올바른판단 2019-06-11 12:23:55
    서산의 미래가 결정되는 순간이 점점 다가오고 있습니다 진정 시민모두를 위한 올바른 판단 기대합니다
    시장님의 말한마디에 서산의 미래가 결정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