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연 충남도의원 "정확한 복지·보건 데이터 필요"
    김연 충남도의원 "정확한 복지·보건 데이터 필요"
    12일 도정질문서 데이터 기반 충남형 노인돌봄 구축 제시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9.06.12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 충남도의원이 12일 본회의장에서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충남도의회/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김연 충남도의원이 12일 본회의장에서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충남도의회/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이종현 기자] 충남형 취약노인 돌봄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정확한 데이터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위원장인 김연(민주‧천안7) 의원은 12일 오전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도정질문을 통해 “취약노인 특성과 지역별 분포를 정확히 알 수 있다면 인력 배치와 업무 효율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복위 ‘데이터 기반의 복지‧보건 정책 연구모임’은 2018년 8월 기준 도내 취약노인계층(독거‧치매‧장애) 거주지 데이터를 분석했다.

    충남지역 독거‧치매‧장애노인 등록건 수. (2018년 8월 기준) 자료 제공=충남도의회/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충남지역 독거‧치매‧장애노인 등록건 수. (2018년 8월 기준) 자료 제공=충남도의회/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그 결과 등록 건수는 ▲독거노인 9만1923명 ▲치매노인 2만39명 ▲장애노인 6만2625명 모두 17만4587명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중복 취약계층은 9184명이다.

    중복 내용은 ▲독거‧치매노인 1224명 ▲독거‧장애 6677명 ▲장애‧치매 1052명 ▲독거‧장애‧치매 231명으로 확인됐다.

    다음으로 시설에 거주하는 중복 취약계층은 모두 1만930명으로 나타났다.

    충남지역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중복 취약계층 노인 분포. 자료 제공=충남도의회/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충남지역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중복 취약계층 노인 분포. 자료 제공=충남도의회/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충남도는 취약계층을 위해 돌봄 사업을 하고 있다

    독거노인 돌봄 서비스는 235억2500만 원을 투입해 종사자 1660명이 3만 명에게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또한 종사자 217명이 치매노인 2만6000명을 대상으로 돌봄과 관리를 하고 있다.

    그러나 충남도 행정조직은 취약노인 돌봄 사업을 주관하는 부서가 각각 다르다.

    노인 개인별 종합적 관리가 어렵다는 얘기다.

    실제로 독거노인은 노인복지과, 치매노인은 건강증진식품과, 장애노인은 장애인복지과가 담당하고 있다.

    김 의원은 “현재 인력으로는 도내 취약노인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이 어렵다”며 “전체 노인에 대한 데이터도 정확하지 않아 구체적인 돌봄 시스템을 갖추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충남에 있는 돌봄 종사자 수가 돌봄 대상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는 얘기다.

    이어 “얼마 전 보건복지부가 충남 노인겅강보고서를 작성토록 했다”면서 “그런데 어느 부서가 담당하는지 몰라 혼란스러워 했다”고 말했다.

    충남도 독거노인 돌봄 서비스. 자료 제공=충남도의회/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충남도 독거노인 돌봄 서비스. 자료 제공=충남도의회/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이밖에도 김 의원은 취약노인의 편의시설 접근성과 지역별 편차가 심한 점도 지적했다.

    답변에 나선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종사자가 적은 숫자임에도 불구하고 고생을 많이 하고 있다”며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과감하게 조치할 부분은 확실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목에서 김 의원은 "정확한 복지·보건 데이터를 구축해 복지 사각지대를 찾아내자"고 재차 강조했다.

    이에 앞서 김 의원은 양승조 지사에게 “충남에 있는 모든 돌봄 종사자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과감한 변화와 예산을 투입하겠다는 의자와 결단을 보여줘 고맙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전날 “충남형 복지정책 집행을 위해 내년도 예산에 일괄 반영하겠다”며 “도의원 모두가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