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춤, 소리에서 인형극까지…서산 무형문화재 합동 공연
    춤, 소리에서 인형극까지…서산 무형문화재 합동 공연
    박첨지놀이, 승무, 내포앉은굿 등 충남도 지정 무형문화재 12일 한 무대 올라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6.1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지역 충남도 지정 무형문화재 합동 공개행사 12일 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서산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서산지역 충남도 지정 무형문화재 합동 공개행사 12일 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서산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서산=김갑수 기자] 서산지역 충남도 지정 무형문화재 합동 공개행사(공연)가 12일 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맹정호 시장과 임재관 시의회 의장, 이종렬 교육장을 비롯한 주요 내빈과 관람객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춤, 소리, 굿 그리고 인형극의 맥을 잇는 서산 무형문화재 한마당’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 이번 공연에는 ▲서산 박첨지놀이(제26호) ▲승무(제27호) ▲내포앉은굿(제49호) ▲내포제시조(제17-2호) 등 대목장(제55호)을 제외한 지역의 4개의 무형문화재가 한 무대에 올라 의미를 더했다.

    충남도 무형문화재 서산시연합회(대표 박선웅, 연합회) 주최로 지난해에 이어 개최된 이번 공연은 내포앉은굿의 ‘영천가도’를 시작으로 내포제시조 박선웅 보유자의 ‘평시조, 사설시조, 지름시조’, ‘심화영류 승무’와 서산박첨지놀이보존회의 ‘박첨지마당, 평안감사마당, 절짓는마당’ 공연이 펼쳐졌다.

    또한 공주 우금치 극단의 막간 공연이 진행돼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무형문화재의 상징적 의미를 4폭의 그림으로 담아낸 해인미술관 박수복 화백의 작품이 더해져 공연의 품격을 높였다.

    시 관계자는 “힘든 여건 속에서도 전통을 계승하기 위해 연합회가 설립된 만큼 시에서도 무형문화재의 진흥을 위해 함께 고민하고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