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세먼지 ‘논란’ 대전 LNG 발전소, 20일 분수령
    미세먼지 ‘논란’ 대전 LNG 발전소, 20일 분수령
    허태정 13일 자치구 투어서 “의견 수렴 통해 사업 방향 결정”
    잠잠 분위기…일각선 “이미 철회” 주장 나와 최종 결과 관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6.13 17:0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사진 가운데) 대전시장이 13일 서구 기성종합복지관에서 장종태(오른쪽) 서구청장과 함께 주민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허태정(사진 가운데) 대전시장이 13일 서구 기성종합복지관에서 장종태(오른쪽) 서구청장과 함께 주민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미세먼지 논란으로 거센 반발을 산 대전 서구 평촌산업단지 LNG 발전소 조성 사업이 변곡점을 맞이했다. 

    허태정 시장이 “조만간 기성동 주민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알린 것.

    여기에 “이미 대전시가 LNG 발전소 추진을 철회했다”는 주장도 나와 사업의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허태정 시장은 13일 기성종합복지회관에서 열린 자치구(서구) 정책 투어에서 ‘LNG 발전소 추진 여부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표명해달라’는 김인식 시의원(서구3, 더불어민주당)의 질문을 받고 “20일 지역 주민들의 전체적인 의견을 듣겠다”고 약속했다. 

    간담회는 20일 오후 2시 기성사회종합복지회관에서 열린다. 

    허 시장은 “LNG 발전소 조성 사업을 취소해야한다는 김 의원의 주장에 반대의 논리를 필 생각이 없다. 김 의원을 비롯해 장종태 서구청장, 박병석 국회의원의 걱정과 우려를 듣고 있다”며 “사실 기성동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더 들었어야했는데 과정이 부족했다”며 사과했다.

    20일 간담회에서 충분한 의견 수렴을 약속한 허 시장은 “아무리 좋은 정책일지라도 시민이 원하지 않은 일을 억지로 할 필요는 없다. 열린 자세로 지역 주민 의견을 충분히 들어 사업을 결정하겠다”고 약속했다.

    13일 기성종합복지관에서 열린 대전시 자치구 정책투어모습.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13일 기성종합복지관에서 열린 대전시 자치구 정책투어 모습./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그러나 대전시가 이미 LNG 발전소 사업을 접었다는 얘기가 들리고 있다.

    행사 직후 김인식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지난 12일 지역 주민들로부터 수차례 전화를 받았다”며 “대전시가 LNG 발전소 사업을 철회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얘기를 장종태 청장으로부터 들었다는 것. 제가 허 시장에게 직접 물어보니 ‘시민 위에 시장 없다’며 원론적인 입장만 알렸다”고 전했다.

    그동안 기성동 지역에는 LNG 발전소에 반대하는 현수막이 게재돼 있는 등 반발 움직임이 있었지만 이날 행사에선 큰 목소리가 나오지 않고 차분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이 자리에선 장태산 휴양림 개발에 대한 주민 의견이 주를 이뤘다.  

    허 시장은 “LNG 발전소에 대한 주민들의 걱정과 우려는 알고 있지만 20일 간담회에서 열린 자세로 의견을 수렴하겠다”며 “얽힌 문제를 풀려고 하는 대전시의 자세만을 인정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3월 대전시는 한국서부발전소 등과 함께 1조 7780억 원 규모의 LNG 발전소 유치를 선언했다. 한국서부발전은 2022년 7월부터 2025년 12월까지 천연가스발전시설 1000MW급, 수소연료전지 150MW급, 태양광 2MW급 규모의 발전시설을 건설하기로 했다. 전력 생산 규모는 대전시 전체 사용량의 약 60% 수준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촌동주민 2019-06-14 10:59:28
    이거 개 똘아이네 ? 허태정아 얼킨문제를 주민들이 얼켜놨냐? 주민들은 편상시 같이 생업이 종사만 했어~~ 네가 북치고 장구치고 돈 갇고 원맨쇼 해놓고서 이제와서 풀긴 뭘
    풀어? 개 풀뜯어 먹는 소리 하덜말고 . 제발 일 저질르지 말고 밀린 일이나 해

    기성꼴통 2019-06-13 23:30:19
    너무 걱정하지 말아 달라"에서 발전소 유치 철회 의사가 있음을 간접적으로 밝힌 듯 합니다.
    대전시민과 기성동 주민들의 관심과 투쟁이 있었기에 시장의 마음을 바꾸게 만든 듯 합니다.
    20일 예정된 시장과 주민간의 대화를 주시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