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경원 ‘경제청문회’… 윤소하 “어불성설, 언어도단이자 자기모순”
    나경원 ‘경제청문회’… 윤소하 “어불성설, 언어도단이자 자기모순”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6.16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여야4당이 추진하려는 추경안 처리와 관련, "경제청문회부터 먼저 열어야 한다"고 뜬금 없는 제안을 내놓았다.〉 (사진=TV조선 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무려 82일 동안 국회의원들의 '無노동 有임금'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오래간만에 국회 등원 조짐이 보였던 실마리가 다시 헝클어져 버렸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뜬금 없는 ‘경제청문회’ 요구 때문에, 여야 합의에 의한 국회 공전이 불가피해진 것이다. 이로써 한국당을 제외한 나머지 여야 4당만으로 국회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여야 3당 교섭단체는 휴일인 16일에도 국회 정상화를 위한 담판에 나섰지만, 나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의 조건으로 내건 ‘경제청문회 개최 선행’ 제안 때문에, 여야 합의에 의한 국회의 정상화는 원점으로 다시 돌아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 협상에서 여야4당이 추진하려는 국회 정상화에 대해 "정권 안위를 챙기기 위한 추경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추경 심사에 앞서 '경제청문회'를 통해 경제 위기의 원인을 짚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금의 정부 추경안을 통과시키는 건 직무유기"라며, 경제청문회부터 먼저 열 것을 거듭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참으로 뜬금없고 갑갑할 노릇"이라고 일언지하에 일축해버렸고, 나머지 바른미래당 민평당 정의당 등 야당은 한국당을 제외하고 일단 국회를 연다는 방침에 의견을 모았다.

    하지만 국회가 열리더라도, 제1야당인 한국당이 복귀하지 않으면 추경을 비롯한 안건 처리는 사실상 불가능한 형편이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경제청문회 제안과 관련, “처음에는 ‘경제 실정 청문회’라고 했다”면서, “그런 단어도 처음 들어보지만, 청문회라면 목적-대상-범위를 구체적으로 적시해야 하는데, 대단히 추상적인 정치공세용 어휘를 사용하면서 청문회 운운하는 것은, 반대를 위한 반대라고 본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추경처리의 전제조건으로 하는 경제청문회는 어불성설이고, 언어도단이자 자기모순”이라며 ”잘못된 추경이라면 예결특위를 구성, 추경을 심사하면서 ‘이것은 아니다’ ‘이렇게 써야 된다’ ‘이 추경 자체가 문제다’라고 따지면 될 일”이라고 따끔하게 지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