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버스토리 ③] “조현병 환자=잠재적 범죄자?” 인프라 구축 시급
    [커버스토리 ③] “조현병 환자=잠재적 범죄자?” 인프라 구축 시급
    대전서 최근 5년간 2만여 명 조현병으로 병원 찾아
    “정신질환자 발굴 역할 지역서 맡아야” 목소리 비등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9.06.1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사진=게티이미지뱅크/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조현병. 망상, 환각 등 인격 여러 측면에 걸쳐 광범위한 이상 증상을 일으키는 정신 질환으로 과거에는 ‘정신분열증’으로 불렸다. 최근 조현병은 우리 일상 속에서 ‘강력범죄’로 기억되고 있다. 경남 진주 방화·살인 사건부터 고속도로 역주행 사고 등 잇따른 조현병 환자의 범죄로 인해 질환 자체에 대한 공포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범죄의 원인 중 하나로 조현병을 봐서는 안된다는 우려도 나온다. 꾸준한 약물치료와 관리만으로도 폭력성은 일반인보다 현저히 낮다는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때문에 정신질환에 대한 사회적 혐오가 아닌, 우리 사회의 한 사람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돕는 인프라 구축이 무엇보다 필요한 시점이다.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조현병 등 중증정신질환자 관리에는 무엇보다 지역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역에는 정신요양시설 4곳, 재활시설 29곳, 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 5곳,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1곳 등 총 39곳의 정신건강 관련 시설이 위치하고 있다.

    지역에서는 총 3139명이 정신 장애인으로 등록돼 관리를 받고 있다. 정신 장애인에는 조현병을 비롯한 불안장애, 우울증 환자 등이 포함돼있다.

    다만 통계보다 치료를 받지 못하거나 중단한 ‘숨은 환자’가 더욱 많을 것이란 예상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대전에서는 최근 5년간 대전에서 조현병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은 환자는 2만여 명에 달한다.

    이에 이들 ‘숨은 환자’발굴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특히 조현병 환자의 경우 초기에는 우울증 증세와 별다른 차이가 없어 병원을 잘 찾아가지 않는다. 하지만 초기 증상을 보였을 때 치료를 받으면 증상 등 질환이 크게 완화되기에 조기 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때문에 조현병 등 정신질환자의 발굴, 관리를 맡는 광역·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의 역할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지역 정신건강 서비스 종사자들도 예산 및 인력 충원 등을 통한 정신건강 서비스 지역 인프라 구축이 무엇보다 시급한 문제라고 입을 모은다.

    다만 지역 정신건강 관련 시설 종사자들은 현재 수준에서는 중증정신질환자에게 질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가장 큰 원인으론 인력·예산 부족이 꼽힌다.

    대전에서는 각 정신건강 관련 센터 당 전문 인력 10명가량이 근무하고 있다. 하지만 중증정신질환자의 사례관리, 투약관리 등을 비롯해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각종 업무를 떠맡고 있어 환자 개개인별 집중 관리에 나서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

    또 사회적 편견도 지역 정신건강 관련 시설 종사자들의 업무 애로사항 중 하나다.

    최근 조현병환자의 강력범죄가 잇따르면서 일부 시민들의 ‘조현병 환자=범죄자’란 사회적 낙인에 ‘숨은 환자’ 찾기란 어려운 일의 하나가 됐다.

    조현병 환자는 꾸준히 치료를 받으면 충분한 일상생활이 가능한데, 사회적 편견이 오히려 이들을 숨게 만든다.

    치료를 중단해 범죄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었다.

    일례로 경남 진주 방화·살인 사건의 피의자 안인득(42) 씨도 ‘편집형 조현병’을 진단 받아 치료를 받았으나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정신 전문인력 충원을 위한 예산수립 등의 계획을 검토 중”이라며 “최근 일부 조현병 환자의 강력범죄로 인한 사회적 편견으로 추적관리에 어려움이 뒤따른다. 때문에 각 센터에서도 인식개선 사업에 신경 쓰고 있는 등 일반 시민분들의 도움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