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태정 대전시장 “트램, 교통혁신+도시재생 두 마리 토끼”
    허태정 대전시장 “트램, 교통혁신+도시재생 두 마리 토끼”
    민선 7기 1주년 기자회견서 트램 건설 및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 등 강조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6.1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민선 7기 1주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민선 7기 1주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여론조사의 낮은 지지도를 끌어올리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또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착공 과정에서 지역 업체 참여를 약속했다.

    허 시장은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민선 7기 1주년 기자회견에서 낮은 지지도에 대해 “여론조사 결과를 받아들이는 태도가 필요하다”며 “지난 6개월 간 평가에선 결과가 다르게 나온 사례도 있지만 제 입장에선 조사 결과를 부정할 수 없기 때문에 더 분발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의 성공적인 추진을 약속했다. 

    교통체증 유발 등 트램 기종에 대한 각종 논란을 이제는 뒤로하고 트램이 대중교통과 도시재생 등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트램으로 정류장 주변 지역 경제 활성화를 노리겠다”고 허 시장이 말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원도심 활성화를 추진하는 동시에 지역 향토기업의 공사 참여로 경제에 힘을 불어넣겠다는 생각이다. 

    정부가 추진 중인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에 대전시가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허 시장은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은 당장 결과물을 내는 등 쉽게 성과가 나오는 사업이 아니다”라며 ”대덕특구가 지역경제 활성화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최근에서야 대두되고 있다. 대전시 역시 이를 정책적으로 받아들여 기술사업화 영역을 발굴하는 등 역할을 맡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정무라인 비판에는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각종 현안 사업에서 대전시가 갈등을 빚는 것은 그만큼 정무라인 역할이 부족하다는 얘기가 시청 안팎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허 시장은 “소통의 중요한 축 중의 하나가 정무라인이다.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시장 저 자신”이라며 “인사, 조직, 사업 등 전체적인 차원의 검토로 정무라인의 소통 능력을 강화시키겠다”고 했다.

    허 시장은 이 자리에서 ▲도시철도 트램 건설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대전교도소 외곽 이전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 ▲대덕특구 동측진입도로 개설 등을 지난 1년 간 주요 사업으로 손꼽았다.

    반면 “대전시가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의 공론화 과정, 야구장 후보지 선정, 서구 평촌사업단지 LNG 발전소 유치 등의 사업을 추진하면서 세밀하게 검토하고 접근했어야했는데, 논란을 낳아 가장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