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중구 빈집정비 사업, 빛났다
    대전 중구 빈집정비 사업, 빛났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6.19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과 박용갑(오른쪽) 대전 중구청장.사진=중구 제공/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과 박용갑(오른쪽) 대전 중구청장.사진=중구 제공/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중구의 빈집정비 사업이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주민생활 혁신사례 응모 지자체 데모데이 행사’에서 혁신 챔피언 인증패를 수상했다. 

    이 사업은 원도심에 방치된 폐‧공가를 소유주의 동의를 얻어 철거하고 주민 의견을 반영해 주민쉼터, 공공용 주차장, 마을 공동 텃밭 등으로 변화시켜 주민에게 돌려주는 사업이다. 2015년부터 사업을 시작한 중구는 지금까지 44개의 빈집 정비를 마쳤다.

    중구는 이 사업을 통해 범죄 예방과 도시미관 개선, 주민편익 중진 등을 기대하고 있다.

    박용갑 청장은 “원도심 활성화와 주민 안전을 고민하며 어렵게 시작했던 우리의 빈집 정비 사업이 전국 각지로 확산돼 모든 원도심에서 공감하는 빈집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