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첫 단추 잘못 채워졌던 대전 LNG 발전소, 철회됐지만…
    첫 단추 잘못 채워졌던 대전 LNG 발전소, 철회됐지만…
    20일 공식 발표… 3월 추진 발표 후 거센 반발, 혼란만 초래 눈총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6.20 18: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서구 평촌산업단지에 계획됐던 LNG 발전소 유치 업무협약 모습. 사진=굿모닝충청 DB /굿모닝충청 = 이정민 기자
    지난 3월 서구 평촌산업단지에 계획됐던 LNG 발전소 유치 업무협약 모습. 사진=굿모닝충청 DB /굿모닝충청 =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시가 논란이 됐던 서구 평촌산업단지 LNG 발전소 건설 계획을 3개월 만에 사실상 철회했지만 소통 부족으로 혼란만 초래했다는 지적을 면치 못하고 있다.

    추진 여부를 떠나 주민들과 형성하지 못한 공감대가 건설 계획을 뒤엎는 등 행정 불신을 초래했다는 것이다. 

    20일 허태정 시장의 주민간담회가 있은 직후 대전시는 별도의 브리핑을 통해 LNG 발전소 건설 ‘철회’를 선언했다.

    앞서 대전시는 지난 3월 한국서부발전과 함께 LNG 발전소 유치를 공식 발표했다. 

    유세종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이 20일 허태정 시장의 주민간담회가 있은 직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유세종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이 20일 허태정 시장의 주민간담회가 있은 직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협약에 따라 한국서부발전은 2022년 7월부터 2025년 12월까지 천연가스발전시설(LNG) 1000MW급을 비롯해 수소연료전지 150MW급, 태양광 2MW급 규모의 발전시설을 서구 평촌산업단지에 건설하기로 했다. 

    대전시는 경제적 효과 홍보에 열을 올렸다. 

    ▲건설기간(42개월) 동안 연간 8만 5000명 일자리 창출 ▲이전가족 460명 인구 유입 ▲최소 658억 원의 세수증대(30년 누적기준) 등을 알렸다.

    또 LNG 발전소로 인한 기업 유치도 기대됐다.

    유세종 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발전소의 폐열(에너지의 생산 혹은 소비 과정에서 사용되지 못하고 버려지는 열)이 발생하다보니 열 생산 업종은 LNG 발전소로 이득을 볼 수 있다”며 “저렴한 가격으로 열 공급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하지만 LNG 발전소 건설은 사실상 물 건너갔다. 

    결과적으로 주민 동의조차도 얻지 못한 대전시가 LNG 발전소 건설의 경제적 효과를 부각시키는 등 기대감만 부풀렸다는 것이다.

    더구나 LNG 발전소 건설은 한국서부발전과 함께 추진됐던 사업이다. 기관 대 기관 측면에서 대전시 신뢰도가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LNG 발전소 유치 발표 직후 대전시에 항의하기 위해 시의회로 모인 기성동 지역 주민 모습. 사진=굿모닝충청 DB / 굿모닝충청 = 이정민 기자
    LNG 발전소 유치 발표 직후 대전시에 항의하기 위해 시의회로 모인 기성동 지역 주민 모습. 사진=굿모닝충청 DB / 굿모닝충청 = 이정민 기자

    이 같은 사태가 초래된 것은 대전시의 소통 부족 때문이란 눈총이 쏟아진다. 

    발표 직후 “대전시가 협약 체결을 코앞에 두고 주민설명회를 단 한 차례만 열었다”는 주장도 제기되는 등 LNG 발전소 건설 논란이 끊이질 않았다. 

    LNG 발전소로 인한 미세먼지 유발을 우려한 기성동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자 대전시는 추진 한 달 만에 LNG 발전소 건설 계획을 원점에서 재검토했다. 

    결국 3개월 만에 건설 계획이 물거품 되면서, 대전시가 주민 소통 등 첫 단추부터 잘못 채운 채 사업을 추진하는 등 사회적 혼란만 초래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대전시도 소통 부족을 인정하고 있다.

    유세종 시 일자리국장은 “환경 보존과 개발은 양립하지 못하는 등 더 멀리 봤어야했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하면서도 “주민들은 조용한 기성동에 부합하면서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기업을 원하고 있다. 100% 충족할 순 없지만 최대한 시간을 갖고 주민 의견을 들어 기업을 유치할 계획”이라고 했다. 

    허태정 시장은 이날 기성동행정센터에서 “LNG발전소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대전시와 주민 간 소통하는 과정이 부족하다보니 여기까지 이른 것 같다”며 “주민이 반대하면 추진할 이유가 없다”며 건설 중단을 선언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촌동주민 2019-06-21 01:41:16
    잘했어요 . 쪽팔릴것 하나도 없어요. 주민들은 3개월정도 숨도 못쉴정도로 가슴 조리며 살았어요. 이번 U-20 월드컵 축구정정용 감독의 인터뷰 꼭 기억해요? 백성없는 임금 없단 워딩.... 앞으로 허시장 격하게 웅원해줄께요. 오늘 얼굴이 물광 하고 온것 처럼 빛나던데 .... 인물로 보면 어딜 내놔도 안 빠질 인물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