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트램 서대전육교·테미고개 완전 지하화”
    “대전 트램 서대전육교·테미고개 완전 지하화”
    대전시의회 의원들 “안전문제 해결… 대통령·관련부처 장관·정치권에 촉구”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9.06.23 15:1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회 의원들이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노선 중 서대전육교와 테미고개 구간 완전 지하화를 촉구했다. 프랑스 트램(자료사진)/굿모닝충청=황해동 기자
    대전시의회 의원들이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노선 중 서대전육교와 테미고개 구간 완전 지하화를 촉구했다. 프랑스 트램(자료사진)/굿모닝충청=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노선 중 서대전육교와 테미고개 구간을 완전 지하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전시의회 의원 16명은 지난 21일 건의안을 통해 대전 트램 서대전육교 구간 0.65㎞(510억 원)과 테미고개 1.06㎞(327억 원) 지하화를 사업계획에 반영할 것을 대통령과 관련부처 장관, 정치권 등에 촉구했다.

    의원들은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사업’이 올 초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대상 사업으로 선정될 당시, 서대전육교 구간은 트램 통과구간(2차로, 650m)만 지하화하는 계획이 반영됐으나, 트램 차로(2차로)를 지하화하려면 육교 하부 구조물을 훼손할 수밖에 없어, 현 육교를 철거한 후 전체를 ‘트램 2차로+차도 6차로’로 지하화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제안 이유를 밝혔다.

    이어 “서대전육교는 보수·보강을 통해 C등급을 유지하고 있어 차량 통행에는 문제가 없으나, 트램의 중량(만차 시 63톤) 등을 고려할 때 트램 통행이 불가한 실정(육교 최대 통과중량 32.4톤)이어서 육교 구간 전체를 지하화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테미고개 구간은 금산을, 옥천을 잇는 간선도로로 하루에 약 7만 2000여 대의 교통량이 집계되는, 도로서비스 수준 최하위(FFF) 상태다. 또 종단 경사(6.9%)가 급해 트램의 안정적 운행에 장애가 예상되기 때문에 지하화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테미고개 구간에 정거장 계획 없어 지하화 해도 접근성 등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고, 급경사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안전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지하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의원들은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은 순환선(36.6㎞)으로 당초 고가 자기부상열차보다 연장은 8㎞ 증가했지만, 서대전육교와 테미고개 지하화 사업비를 포함해도 총 사업비는 약 7521억 원(48%) 절감된다”라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전사랑 2019-07-11 18:06:00
    허태정 시장님 1호 공약 둔산 센트럴파크 2000억 투자 약속에 대하여

    둔산동 센트럴파크 조성하는 공원은 대전에서 가장 비싼 땅 이라고합니다..
    그렇게 비싼땅인데도 불구하고 여러개긔 큰 공원에는 대낮 에도 사람을 거의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빈 공터가 되어버렸습니다..

    더욱 심각한건 어두워지는 시간부터는 공원에 붙어있는 도로 조차도 공원과 이어져있어 우범지역으로 변해 어둠에 대한 두려움으로 둔산동에 사는 주민들 조차도 다니질 못하고 학원같다 오는 아이들은 공원길을 피해 다닐 정도로 주민들 에게는 공포에 땅이 되어버렸습니다..

    둔산동 공원은 면적면에서도 그렇고 그 가치는 상상을 초월합니다 ..
    둔산동에 있는 공원은 둔산 지역만에 공원이 아니라 우리나라 전체 국민이 누려야할 국가 자산 입니다..

    공원

    트램반대시민 2019-06-24 11:35:00
    중앙정부에서 예타면제 발표하면서 서대전지하화를 제외시킨 것은 트램추진의 오류를 보여주기 위함 아니었을까? 이미 지난해 11뤌경 KDI에서는 대전 트램이 예타통과가 불발된다는 소문이 공식화 되었었다.
    추진할 가치가 없는 것을 대통령 은혜로 추진한다고 트램추진의 부당성 진실이 바뀌지는 않는다. 트램은 신도시 건설하면서 일정 구간을 건설한다든지, 최초 도식셰획단계에서 설치하는 것이다, 대전처럼 이지 정체화된 교통여건에서 그것도 기존 도심도로위에 트램을 까는 바보는 이 세상에 어디에도 없다. 기사의 두곳 말고도 카이슽느 부근, 복수동 대사동,가양동 등 경사도 심한 곳이 않다. 2호선은 교차로가 50곳이 넘는다.출퇴근길 혼잠은 극에 달할 것이다.바로셀로나 등 유럽도시 대부분은 지하철에 주력하면서 트램은 보완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