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종 신도심 상가, 3곳당 1곳은 ‘빈점포’
    세종 신도심 상가, 3곳당 1곳은 ‘빈점포’
    • 신상두 기자
    • 승인 2019.06.25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분기 기준 공실률 32.1%

    임대료(28.7천원/㎡)는 타 광역시 대비 높아

    행복도시건설청 실태조사 결과 발표

    행복도시건설청과 세종시·LH세종본부 등에 따르면, 최근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 행복도시 상가공실률은 약 32.1%(올해 1분기 기준)로 높게 나타났다.
    행복도시건설청과 세종시·LH세종본부 등에 따르면, 최근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 행복도시 상가공실률은 약 32.1%(올해 1분기 기준)로 높게 나타났다.

    [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세종 신도심(행복도시)내 상가 3개당 1곳은 비어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행복도시건설청(청장 김진숙)과 세종시(시장 이춘희)·LH세종본부 등에 따르면, 최근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 행복도시 상가공실률은 약 32.1%(올해 1분기 기준)로 높게 나타났다.

    다만 조사를 시작한 2018년 2분기 공실률(35.9%)에 비해서는 3.8%p가 감소했다.

    특히, 공실률은 매분기별 조사에서 소폭이긴 하지만 하락세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지난해 3분기 35.9%였던 공실률은 34.2%(‘18년 4분기)로 줄었다.

    상가공실 발생의 한 원인으로 지적받는 상가 임대료의 경우도 완만한 감소세를 보이긴 했지만, 전국 평균(㎡당 28.3천원)보다 높았다.

    세종은 ㎡당 28.7천원으로 대전(24.9천원)·인천(26.5천원)·대구(25.4천원)등 주요 광역도시 대비 높은 수준이었다.

    행복도시건설청 관계자는 상가공실 원인으로 ▲도시 초기 과도기적 현상 ▲ 일부 생활권 상업용지 조기공급 및 일부 아파트 상가 과다공급 ▲실수요 보다 임대수익기대 투자로 인한 고분양가 및 고임대료 형성 등을 꼽았다.

    한편, 그 동안 한국감정원에서 상가 공실률·임대료 등에 대한 전국단위 조사결과를 매분기 발표했지만, 세종의 경우 읍면지역이 포함돼 있고 조사표본이 일부 동지역에 편중돼 신도심 상가에 대한 정확한 현황파악에 한계가 있었다.

    이 때문에 행복도시건설청 등 관계기관은 지난해 6월부터 ‘행복도시 상업시설 모니터링 연구 용역’을 실시한바 있다.

    상업용지 공급유보 등 공급 조절

    자족기능 유치통해 소비인구 유입 촉진

    세종사랑 상품권·시청 구내식당 휴무 확대 추진

    높은 상가공실과 관련, 행복도시건설청과 세종시는 ▲상업용지 공급 조절 ▲소상공인 지원 강화 등을 담은 ‘행복도시 상가활성화 대책’을 25일 발표했다.

    행복도시건설청은 25일 정례브리핑을 갖고 “최근 2년간 상업용지 공급을 억제하고, 근린생활 시설에 대해 세대당 한도를 설정하는 등 공급조절을 추진해 왔다”며 “앞으로도 상업용지의 공급유보 및 용도 전환 등 공급을 조절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 및 공공기관 등 자족기능 유치를 좀더 강화해 소비인구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도록 한다는 계획도 전했다.

    과기정통부와 세종세무서·관세평가분류원 등 기존 유치한 기관들이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국회의사당, 법원․검찰청 등 신규기관 유치 노력도 지속한다는 복안이다.

    소상공인에 대한 정책 지원을 강화해 상가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도 나왔다.

    세종시는 경영․상권실태 조사(매분기) 및 지원계획을 수립(3년주기) 하고, 자체 전담팀(TF) 운영과 소상공인 지원담당 조직 신설, 소상공인 진흥공단 세종센터 개소(’19.7월 예정) 등 지원기반을 강화키로 했다.

    아울러 (가칭)세종사랑 상품권 발행과 세종시청 구내식당 의무 휴무제 확대 시행도 추진할 예정이다.

    업무용지로 전환되는 상업용지 위치도.
    업무용지로 전환되는 상업용지 위치도.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