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금선 유성구의원 “2자녀 이상 ‘다자녀가정’ 지정해야”
    이금선 유성구의원 “2자녀 이상 ‘다자녀가정’ 지정해야”
    유성구 출생아 비율 둘째 이상 절반 이하… “출산지원 대책 절실”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9.06.25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금선 대전 유성구의회 의원. 사진=유성구의회 제공/굿모닝충청=황해동 기자
    이금선 대전 유성구의회 의원. 사진=유성구의회 제공/굿모닝충청=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이금선 대전 유성구의회 의원이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2자녀 이상을 다자녀가정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지난 24일 열린 제236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도시, 유성을 만들기 위해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한 행정·재정적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집행부에 당부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출생아수는 매년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으며, 양육부담 증가로 한 명 또는 두 명만 낳아 키우고 싶다는 사회적 분위기가 점차 확산되고 있다”며 “서울, 경기 등의 9개 자치구는 2자녀 이상 가정을 ‘다자녀가정’으로 규정하고 다양한 혜택을 부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유성구는 지난해 34만 9790명으로 3년 새 6568명이 늘었지만, 출생아 수는 지난해 2943명으로 3년 새 704명(23%)이 감소됐다”며 “지난해 말 기준 첫째 아이는 1505명(51%), 둘째 아이는 1177명(40%), 셋째 아이는 261명(9%)에 불과한 것을 볼 때 2자녀 이상 가정에 대한 출산장려 지원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이 의원은 이를 위해 “2자녀 이상을 다자녀로 규정해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고 3자녀 이상 가정에게 지원하는 출산기념품을 둘째 아이 출생 시부터 지원해 현실적인 혜택을 제공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