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종걸 “김문수, 정치 행보 이전에 트라우마 치료를 권고해드린다”
    이종걸 “김문수, 정치 행보 이전에 트라우마 치료를 권고해드린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6.2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민생경제 파탄에도 김정은에게 돈 주고, 쌀 주려고 안달이니,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민국 대통령 맞습니까? 김정은 대변인 아닙니까?”

    자유한국당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5일 6·25 전쟁 69주년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을 강하게 비난했다. 비난의 수위는 거침이 없을 정도로, 저주에 가까웠다.

    〈자유한국당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5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한반도의 평화를 문 대통령이 흔들고 있다"며 색깔론을 들추고 나섰다.〉 (사진=페이스북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반도의 평화를 문 대통령이 흔들고 있다”며 “평창올림픽 연설에서 커밍아웃한 문재인을 대통령으로 뽑아 나라가 온통 벌겋게 물들고 있다"고 적었다.

    특히 “우리 국민이 뽑은 문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정은과 9·19 남북군사합의서에 서명했다"라며 "대한민국의 땅과 바다와 하늘을 다 김정은에게 갖다 바쳤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대북 쌀 지원문제를 맹비난하고는, "6·25의 결론은 우리 모두 뭉쳐서 김정은, 문재인과 싸워 이겨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김 전 지사를 고엽제 후유증을 상징하는 ‘느린 총알’로 빗대어 점잖게 맞섰다.

    그는 “총알은 빠르다. 그런데 영어로 ‘느린 총알(Slow Bullet)’이란 반어적 표현이 있다”며 “고엽제 후유증을 말한다. 서서히 다가오면서 파멸시키는 ‘느린 총알’은 무섭다”라고 가시 돋친 유머를 들이댔다.

    이어 “최근 김 전 지사의 극단주의와 기괴함을 보면, 고문의 후유증 말고는 설명이 안 된다”며 “같은 사건으로 고초를 겪었던 심상정 의원의 의연함과 대비되면서 더욱 딱하고 처연해 보인다”라고 꼬집었다.

    그리고는 “그에겐 고문이 서서히 다가와 파멸시키고 있는 ‘느린 총알’인 것 같다”며 “정치 행보 이전에 트라우마 치료를 권고해드린다”라고 꼬리말을 달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